제  목 : 

'행복은 굳이 장소를 따지는 것은 아닌 것'

글쓴이 :  지팡이님이 2020-12-18 09:40:37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26)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보아라,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고 하리라.." 행복은 굳이 장소를 따지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행복은 감사하는 마음으로 가진 것을 나누면서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행복은 하느님을 찬미하며 기도하면서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하느님을 찬미하는 사람은 불가마 속에서도 행복할 수 있습니다. “하난야와 아자르야와 미사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영원히 그분을 찬송하고 드높이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우리를 저승에서 구해 주시고 죽음의 손아귀에서 구원하셨으며 불길이 타오르는 가마에서 건져 내시고 불 속에서 건져 내셨다.(다니엘 3, 88)” 사랑하는 부부는 칼날 위에 서도 행복하게 잠들 수 있지만 사랑이 없는 부부는 넓은 침대에서도 잠들지 못한다고 합니다. 커다란 집과 넓은 식탁이 있어도 사랑이 없으면 화목한 가정이 될 수 없습니다. 작고 누추한 집일지라도 사랑이 있으면 행복한 가정입니다. 사랑합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2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