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좀 솔직할 필요가 있습니다.'

글쓴이 :  지팡이님 2020-10-15 08:41:11  ... 조회수(421)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벨의 피부터 즈카르야의 피에 이르기까지 예언자들의 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좀 솔직할 필요가 있습니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그것이 곧 표징이 됩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지 않는 이유는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 아닙니다. 솔직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정직하지 못하면 자신들이 이미 가진 표징들을 무시하고 그 표징의 완성을 십자가에 못 박는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것이 행복임을 솔직히 인정만 한다면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보며 그분이 구원자이심을 못 알아볼 수는 없습니다. 사랑하면 행복하다는 말씀을 듣고 인정한다면 예수님을 믿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사랑하면 행복하다는 진리가 육체를 입고 내려오신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사랑합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