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동정 마리아의 남편이신 성 요셉

글쓴이 :  이호경 요셉님이 2002-01-22 18:42:07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214)
첨부파일1 :   rembrandt.jpg (75.5 KB)
 

 

요셉(joseph)

축일 : 3월 19일

예수님의 양부인 요셉에 관한 내용은 마태오 복음 1~2장, 루가 복음 1~2장의 예수 탄생 기사에서 발견되는 것이 성서상의 근거이다. 이에 따르면, 요셉은 다윗 왕가의 후손이고, 요셉 가문은 유데아의 베들레헴에서 왔으나, 갈릴레아의 나자렛으로 이사하여 목수일을 하고 있었고, 이미 의인으로 존경받고 있었다. 그는 마리아와 약혼하였으나, "성령의 힘으로" 아기를 가진 그녀와 파혼하지 말라는 천사의 말을 듣고, 천사가 명한대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였다. 그는 마리아와 함께 아기 예수께 조배하러온 동방박사의 방문을 받았고, 헤로데의 영아 학살을 피하기 위하여 가족을 이끌고 에집트로 피신하였다. 헤로데가 죽은 후에야 가족들은 나자렛으로 와서 살았다. 그와 마리아는 아기에게 할례를 베풀었고, 주님을 예루살렘 성전에 봉헌하였다. 예수가 12세였을 때, 그는 마리아와 함께 예수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가서 잃어버렸다가, 학자들과 이야기하는 아들을 찾기도 하였다. 이때부터 요셉은 루가 복음 4장 22절을 제외하고는 신약에서 언급되지 않는다. 요셉은 아마도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 이전에 운명한듯 여겨진다. 야고보의 위복음서에는 그가 마리아와 결혼하였을 때, 이미 노인이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요셉의 공경은 동방교회에서부터 시작되었는데, 요셉 이야기라는 외경은 4세기부터 7세기까지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는 인기있는 책이었다. 서방 교회에서는 아일랜드 사람인 왠거스 펠리르란 분이 "기념"했다는 언급이 있으나(9세기), 15세기까지는 요셉 공경이 확산되지 않다가, 이 축일이 1479년에 로마력에 도입되면서부터 널리 알려졌다. 성 요셉 신심은 특히 성녀 데레사와 성 프란치스꼬 드 살에 의하여 보편화되었고, 1870년에 비오 9세 교황이 요셉을 보편 교회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였으며, 레오 13세는 가장의 모델로 선포하면서, 성인들 가운데 성모님 다음의 위치로 올리셨다. 노동자의 수호자란 칭호는 베네딕또 15세가 부여하였고, 비오 11세는 사회정의의 수호자로, 또 비오 12세는 5월 1일을 성 요셉 노동자 축일로 확정하셨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