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마음이무겁습니다 ..

글쓴이 :  단비님이 2008-05-19 23:34:32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56)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주님..

저의 죄를 용서하여 주십시요 ``

10년동안 냉담하면서 늘 .. 죄스러운맘 벗지 못했는데 이렇게 용기내어 무릎꿇어봅니다.

기쁠때나 슬플때나 늘 한결같이 변함없는 마음이여야 하는데 슬플때만 주님 찾게 되는 저를

용서해주십시요  .. 주님 내일 경찰서로 조사받으러 갑니다.

저의 잘못으로 행하여 진것도 아닌데 지금의 남편을 용서하고싶은반면에 증오도 생깁니다

제가 어찌 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떤게 옳은일인지 나쁜일인지 ``

남편의 심증을 모르겠습니다.  제 자신을 지켜야하는일이면 무슨일이든 행해야 하는데 ``

남편의 한일들이 죄가 된다면 그 죄를 그냥 지나치지는 못하겠지요

그것들로 인해  남편이 지고 가야할 짐들을 생각하니 또한 제 마음도 편치많은 않습니다.

주님 .. 서로 사랑해서 만난 사이 였는데 왜 하루아침에 이렇게 왠수가 되어 서로 할퀴고 등져야

만 할까요  두번째 맞는 아픔 .. 첫번째에서 실패하고 두번째에서 다시는 실패하지 않겠다는 생각에

저나름대로 노력많이 했다고 생각했는데 또 실패하고 말았네요  주님 .. 저 정말 슬퍼요 ㅠ

제마음을 그는 아는지 ㅠ 이렇게 제가 아파하고 있다는거 그가 알수있었음 좋겠어요 ``

내 생각과는 달리 사건은 빨리 진행되어지고 .. 조서받으러가는 제 발걸음이 무지 무거워질듯

싶네요 주님 .. 제가 어찌해야 할까요 ?  앞으로 일어날일들이 무지 두려운데 ``

그를 이제 믿을수가 없을것 같은데 .. 그래도 제맘이 편해지려면 그를 용서해줄까요?

오늘도 잠을 무지 설칠것 같네요  주님 .. 저의 죄를 용서하여주세요 제 선택이 어느쪽으로 흘러간다해도 주님은 항상 제편이 되주시겠죠  제가 바른길로 갈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주님

다시는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수 있도록 열심히 사는 유스티나가 되겠습니다.

성부와성자성신의 이름으로 아멘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샛별이 (2008/05/20 08:10:1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모든 마음과 정성을 다하여 주님께 '오늘 생각과 말과 행동을 모두 주관하여 주시옵소서'하고 간절히 기도드리시고 생활을 시작하세요...
  
  단비 (2008/05/20 09:34:2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오늘 생각과 말과 행동을 모두 주관하여 주시옵소서 ..

감사합니다 밤새 잠을 뒤척여서 몸과 마음이 상쾌하지 못하지만 주님께 맡겨보겠습니다 제마음을 ..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3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