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제 마음을 알 수가 없습니다..

글쓴이 :  헬레나님 2009-07-22 00:55:54  ... 조회수(2)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주님, 저는 시부모님과 같이 삽니다. 결혼9년차인데 처음부터 함께 살았습니다. 지금은 마음을 많이 비웠다고 생각을 하는데 한번씩 부딫힐때마다 아직 아닌것 같습니다. 너무 간섭이 많으신 부모님을 미워하고 증오도 했습니다.그러다가 죄가 되는것 같아서 반성하고 다시 또 같은 죄를 짓고 또 반성하고 이렇게 반복한 세월이 9년흘렀습니다.남편도 제가 힘들어하는 부모님과의 갈등을 크게 생각지 않습니다.저혼자 힘들어합니다.솔직히 전 많이 힘듭니다.포기할건 포기했지만 제가 생각하며 살고 싶은 방식이 있는데 사생활을 너무 보호받지못하고 살고 있기에 정말 짜증납니다. 이건 제 삶이 아닌것 같은데 구속받는 삶인것 같아 어떨땐 로봇이 하는 일이 제 삶인것 처럼 느껴집니다.그동안 기도도 많이 했습니다.하지만 모르겠습니다. 제가 잘못된건지 주님께서 더 참고 견디라고 하시는건지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주님 제가 주님께 하소연하는 저를 받아주시고 제게 길을 인도해 주소서 ..정말 활기찬 삶을 살고 싶습니다..흐흐흐~~~ 이 모든 기도를 우리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