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행복을 볼 수 있는 신앙의 눈 *^^* 박영봉신부님의 주님공현대축일 복음묵상글입니다.(844번)

글쓴이 :  하늘의 시민님이 2020-01-05 13:39:0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08)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행복을 볼 수 있는 신앙의 눈 *^^* 박영봉신부님의 주님공현대축일 복음묵상글입니다.(844번)  
 
 


 

- *♥* 행복을 볼 수 있는 신앙의 눈 *^^* *♥* -
찬미 예수님! 사랑하올 형제 자매님, 새해는 기쁘게 잘 맞이하셨나요? 울릉도에서도 여러 동네에서 해맞이 행사를 했었습니다. 저는 도동에서 해맞이를 하고 떡국도 얻어 먹었습니다. 낮은 구름이 있어서 바다에서 바로 떠오르는 일출은 볼 수 없었지만 오늘 액자에서 보듯이 제법 괜찮은 일출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 형제 자매님, 경자년 새해에도 늘 건강하시고 주님 사랑 안에서 많이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형제 자매님, 오늘은 주님 공현 대축일입니다. 즉, 세상에 오신 아기 예수님이 세상 사람들에게 공적으로 당신을 드러내신 것을 기념하는 축일입니다. 1독서에서 이사야 예언자는 바빌론에서 암울한 유배생활을 하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장차 예루살렘에 주님의 빛이 오고, 예루살렘이 어둠 속에 그 빛을 비춤으로써 온 세상에서 많은 민족들이 예물을 들고 예루살렘으로 찾아들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이방 민족들이 들고 오는 예물들(황금과 유향)은 모두 예배 때 사용할 제물들입니다. 그러니 모두가 빛을 보고 주님께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 예루살렘으로 모여든다는 것입니다. 형제 자매님, 예수님은 이사야의 예언대로 어두운 세상에 참 빛으로 오셨습니다. 그리고 복음은 참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경배하러 멀리 동방에서 박사들이 찾아왔다고 전합니다. 박사들은 예수님께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림으로써 이사야의 예언이 그대로 성취된 것입니다. 이 세상에 빛으로 오신 예수님은 유대인들만을 위한 빛이 아니라 세상 만민을 위한 빛이십니다. 바로 우리들의 빛이십니다. 형제 자매님, 우리는 오늘 복음에서 동방박사들이 어떻게 예수님을 만났고 무엇을 얻었는지 살펴봄으로써 우리 자신들의 신앙생활을 다시 성찰해볼 수 있습니다. 박사들은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들입니다. 아마 서로 다른 곳에서 진리를 찾던 그들은 어느 날 새로운 큰 별이 나타난 것을 깨닫습니다. 그들은 그 별이 참된 진리를 알리는 빛이라는 것을 알고 그 빛을 따라서 예루살렘까지 왔습니다. 그 과정은 길고 험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했기에 예루살렘까지 온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자연 현상을 쫓아서 진리를 찾아왔지만 거기까지가 한계였습니다. 박사들이 결정적으로 예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구약성경을 완전히 알고 있는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했습니다. 즉 계시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것입니다. 형제 자매님, 우리는 이미 그런 과정을 거쳐서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입니다. 어쩌면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예수님을 만나지 못한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 사람은 겸손하게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도움을 받는 방법은 주일 전례가 될 수도 있고 반모임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성경을 꾸준히 읽고 묵상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진리를 추구하지만 결정적으로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길에 들어서지 못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바로 우리들의 도움이 필요한 것입니다. 예수님의 행업을 통해서 보여주신 하느님의 사랑과 예수님의 말씀을 통해서 알려주신 하느님의 뜻을 우리가 그들에게 알려주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어렵게 예수님을 찾아온 동방박사들이 얻은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외형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들은 아기 예수님을 보고 엎드려 경배하였고 예물을 드리고는 바로 자기 나라로 돌아갑니다. 그들은 물질적인 부를 얻기 위해서 온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위대한 왕이 났으니까 권력을 부릴 수 있는 한 자리를 얻기 위해서 온 것도 아닙니다. 그들이 얻은 것은 단 하나 기쁨입니다. 그런데 그 기쁨이 무엇이기에 그렇게 긴 여행의 노고를 아끼지 않았고 갚진 예물까지 드렸겠습니까? 그들은 구유에 누워있는 연약한 아기가 하느님이심을 알아본 것입니다. 그들은 신앙의 눈을 가졌던 것입니다. 신앙의 눈으로 인간이 되어 오신 하느님을 알아보고 하느님의 그 크신 사랑을 깨달은 것입니다. 그것은 세상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이었습니다. 형제 자매님, 만일 여러분이 동방박사와 함께 있었다면 구유에 누워있는 아기가 하느님이심을 알아봤겠습니까? 우리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집에서 혹은 대단히 부유한 집에서 태어난 아기 중에서 구세주를 찾았을 것입니다. 아니 아직도 그런 메시아(구세주)를 찾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신앙생활에서 기쁨을 누리지 못한다면 아직 찾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은 먼저 신앙의 눈을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흔히 신앙생활을 하면서 하느님께서 내가 돈을 많이 벌게 해주시거나 큰 권력을 차지하거나 아주 명예로운 사람으로 만들어주기를 원합니다. 그런 사람은 대단한 행운을 기대하기 때문에 신앙생활에서 참된 기쁨을 누릴 수가 없습니다. 저는 2000년 여름 방학 동안 45일을 루르드 성지에서 지냈습니다. 신학생들 영성수련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서 돌아가신 서인석 신부님 지도 아래 4명의 신부가 함께 생활했습니다. 그곳에서 하는 일을 매일 주어지는 성경 텍스트 다섯 개를 가지고 거룩한 독서를 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사제생활 28년 중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었습니다. 매일 말씀을 묵상하면서 정말 큰 기쁨을 누렸습니다. 물론 그 전에도 거룩한 독서를 했었고, 지금도 하고 있지만 그때처럼 큰 기쁨을 맛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때는 일상의 모든 걱정을 다 떨쳐버리고 오로지 말씀에만 잠길 수 있었기 때문에 말씀을 통해서 드러나는 하느님의 작은 사랑도 잘 감지할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 형제 자매님, 우리의 일상생활이나 신앙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대단한 행운을 기대하며 사는 사람은 수없이 다가오는 행복을 알아보지도 못하고 다 놓쳐버립니다. 신앙생활에서도 대단한 체험을 기대하는 사람은 무수히 다가오는 하느님의 사랑을 깨닫지 못하고 따라서 신앙의 기쁨을 누리지도 못합니다. 우리에겐 초라한 마구간의 구유에 누운 연약한 아기를 구세주로 알아본 동방박사들이 가졌던 신앙의 눈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일상사 작은 일들 안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때 우리는 하느님이 나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알 수 있고 매일 기쁨에 찬 생활을 할 수가 있습니다. 그 기쁨에 찬 생활이 바로 이웃에게 예수님을 알려주는 빛이 될 것입니다. 하느님은 바로 나를 위해서 나에 대한 사랑 때문에 연약한 아기로 오셨습니다! 울릉도 도동성당에서 안드레아 신부 드림 *^&^*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백발 (2020/01/06 13:51:1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   멘, 신부님, 복음 묵상글  감사드립니다,주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드립니다, 아   멘~~~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