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하루라는 상자안에....

글쓴이 :  도야지67님이 2014-01-25 12:05:1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622)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하루라는 상자 안에
 
 
아침에 일찍 일어난다는 것은 그날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하루가 낮과 밤으로 구분되고, 밤을 지나 새벽이 오고,
드디어 아침이 오면 우리는 '하루'라는 선물을 받습니다.



이 선물은 누구에게나 공평하지만 누구에게나 특별합니다.
시간을 볼 때는 똑같지만 그 안에는 자기만의 감정, 생각이 가득하니까요.



아쉽게도 하루라는 선물은 상자만 있습니다.
그 안은 스스로 채워야 합니다.

 


우리는 그 안을 기쁨과 감사, 사랑과 용기로 채울 수도 있고 한숨과 후회,
불평과 욕심으로 채울 수도 있습니다.

 


하루가 끝나고 상자를 닫아 둘 때,
어떤 것들이 그 안에 담겨 있으면 좋을까요?

 


오래 닫아 두어도 향기가 나는 아름답고 긍정적인 것들이
그 안에 담겨 있으면 참 좋겠지요.



- 정용철의 "마음 풍경" 중에서 -

 
 

  
* 생각이 다를 때,
생각이 서로 부딪칠 때,
바로 그때가 틈이 생기기 쉬운 순간입니다.
그때는 얼른 한 발 물러서서 다시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동조도 저항도 아닌, 상대의 다른 생각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면 풀립니다. '다른 생각'이
'틀린 생각'은 아닙니다. 생각의 그물에
걸릴 때마다 한 발만 물러서면
부딪칠 일이 없습니다.


 


지금은 한겨울.
색으로 표현한다면 아마도 무채색일겁니다.
그래서 가끔은 화사한 분홍이 그리워지기도 하는 계절입니다.
단물이 고이는 색, 무절제한 유혹의 늪 같은 색, 분홍.
누군가에게 그리움이듯, 추억이듯
분홍의 색깔로 기억되어도 괜찮겠다, 라는 생각을
잠깐 해보는 추운 날입니다.

* 모셔온 글...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바보 바오로모바일에서 올림 (2014/01/27 02:14:4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좋은글 감사 .^^
하루를 다시 생각 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