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주님 세례 축일-주님의 마음에 드는 자녀가 되자 -구 요비 욥 wn교

글쓴이 :  산내들.님이 2019-01-12 07:06:32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93)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0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마르코복음. 1,7-11)

 

주님의 마음에 드는 자녀가 되자


오늘은 예수님께서 30년 가까운 나자렛의 숨은 생활을 접으시고 세상의 구원을 위하여 공생활의 첫발을 내딛는 날이다. 특별히 홀어머니 마리아를 뒤에 두고 떠나시는 예수님의 심정은 어떠하실까? 아니 사랑하는 외아들이 반대 받는 표징(루카2,34)으로 이 험악한 세상에서 겪을 일을 예감하며 아들을 떠나보내시는 성모님의 가슴은 얼마나 아프실까? 정들고 안정된 부모님의 슬하를 떠나는 자녀의 굳은 결의(決意)와 사랑하는 자녀를 떠나보내는 부모의 고통 가운데서 한 인간은 독립된 이격체로 발돋움하는 것이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품에서 나와 우리와 똑같은 인간이 되셨고, 오늘은 결정적으로 어머니의 품을 떠나 세상 속으로 들어가신다. 예수님이 요르단 강에서 물로 세례를 받으심은 죄 없으신 분이 우리 죄인들과 똑같아지심(히브 2,17 ; 4,15)을 말한다. 예수님의 이 결연(決然) 한 출발에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속마음을 이렇게 드러내 보이신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11절)

오늘 복음은 아버지(聖父)의 아들(聖子)에 대한 애타는 사랑을 ‘하늘이 갈라지며(찢어지며)’라고 표현한다. 일찍이 이사야 예언자는 ‘아, 당신께서 하늘을 찢고 내려오신다면! 당신 앞에서 산들이 뒤흔들리리이다(63,13)하고 탄원하였는데, 오늘 하늘이 찢어지고(갈라지고) 성령이 예수님에게 내려오신다. 죄 없으신 예수님이 죄인들에게만 필요한 세례를 받으시는 자기 비움과 낮아지심 안에 하느님의 생명인 성령(聖靈)이 임재(臨在)하신다. 예수님이 우리와 똑같은 인성으로 받으신 세례를 통하여 하느님의 아들(聖者)로서 지니신 신적 생명인 신성(神聖)에 우리도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바로 성령 안에서 삶을 말하는데 세례자 요한은 ’그분께서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것이다‘(8절)라고 선포한다.

십자가의 성 요한은 성령께서 인간의 영혼 안에서 이루시는 성화를 이렇게 노래하였다.

‘오! 사랑의 생생한 불꽃이여! / 부드럽게 상처를 입히고 / 내 영혼의 아주 깊은 중심에! / 이제 당신은 무심하지 않고, / 만일 원하신다면 이제 끝내주소서! / 달콤한 만남의 장막을 찢어주소서!‘

[사랑의 산 불꽃]첫째노래

하늘이 갈라짐(찢어짐)은 동양적인 표현으로는 개천(開天). 또는 개벽(開闢)처럼 들린다. 장자(莊子)는 開天者 德生(하늘의 본성을 여는 자는 덕을 만든다)라고 하였는데, 이는 ‘하늘의 본성을 따르는 자는 사람들을 친구로 모은다.’는 뜻과 같다고 한다. 예수님의 세례는 천지개벽(天地開闢)을 알리는 조짐과 같으니 이분 안에서 ‘새 하늘과 새 땅’(2베드로3,13 ; 묵시21,1)이 이미 시작되고, 이를 위해 일하시는 것이 당신의 사명이다.

하느님에게 예수님은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자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인간적으로 볼 때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 되기는 쉽지 않을뿐더러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해 보인다. ‘내가 하느님의 사랑을 받는 존재’라는 자의식과 확신을 갖기도 쉽지 않지만, ‘내가 과연’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아들‘로서 반듯하게 살아가고 있는가? 하고 자문해 볼 때 더욱더 그러하다. 예수님 안에서는 이것이 가능했는데 바로 성령께서 늘 함께하시기 때문이다.

[말씀자료:-구요비 욥 주교- 편집:원 근식 요아킴]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싸이월드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9/01/14 08:41:0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19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