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사순 제4주일/하느님의 사랑,하느님의 고통./박동호 신부

글쓴이 :  원요아킴님이 2016-03-05 06:29:48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655)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일렀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루가 15,1-3.11ㄴ-32)

† 하느님의사랑, 하느님의 고통.

 

  ‘탕자의 비유’쯤 으로 세간에 널리 알려져 있는 오늘복음 말씀은 사실‘인류에 대한 하느님의사랑’을 가르칩니다. 멀쩡히 살아있는 아버지를 죽은 이로 여기고 제몫으로 돌아올 것을 챙긴 둘 째 아들의 행위는 분명 패륜입니다. 그가 겪은 고통과 수모는 정의의 실현 이라함이 옳습니다. 뉘우쳤지만 아버지께 돌아가는 그가 참 뻔뻔스럽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만신 창이로 돌아오고 있는 그를 아버지는 멀리까지 달려가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춥니다. 무엇 때문에 그랬을까요? 복음은 간단히‘가엾은 마음’이라설명합니다. 아버지의이‘가엾은마음’을 무슨 말로형언 할 수 있겠습니까?

제 2 독서에서 바오로사도께 서는 이를“죄를 모르시는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하여 죄로 만드시어,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되게”하신 마음이라 설명합니다. 수도 없이 당신 께 등을 돌린 이스라엘 이지만“이집트의 수치”를 치워버리시는 마음입니다.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고 가엾게 여기셨으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당신 아들을 죄로 만드셨을까요? 하느님께서 품으신 인간에 대한 사랑은 차라리 극단의 고통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하느님의 사랑을 허구의 것 혹은 비웃음의대상으로 전락시키는 현상들이 허다합니다. 복음의 둘 째 아들처럼 그렇게 패륜의 죄를 저지르지도 않았음에도 바닥까지 곤두박질치는 이웃이 너무나 많습니다. 물려받을 유산이라고는‘빈곤’밖에 없는 젊은이가 그 수를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돌아온 탕자라도 가엽게 여겨“좋은 옷을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신발을 신겨주고”, 게다가“살진 송아지를 잡아”잔치까지 벌여줄 몇몇 높은 분들은 지상에서천국을, ‘이대로 영원히’를 노래하지만, 대다수의 이 땅의 평범한 사람들은“곤궁에 허덕”이고“돼지 치는 일” 자리마저 구걸하고,“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바라지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습니다. 그럼에도 발전과 성장, 그리고‘고진감래’를 들먹이며 고통을 강요하는 이들은 태연하기까지 합니다. “무수한 사람들이 세계에서 굶주리고 있으므로, 거룩한 공의회는 모든 개인과 정부에 촉구한다. ‘굶주림으로 죽어 가는 사람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주지 않으면 그대가 죽이는 것이다’고 한 교부들의 말씀을 상기”(사목헌장,69항)합시다.

패륜한 아들의 목을 끌어안는 아버지의 그 마음을, 우리를 위해 당신 아들그리스도를 죄로만들 면서 까지 움켜쥔 하느님의 그 고통스러운 사랑을 값싼 허구의 이야기 소재 쯤 으로 여긴다면, 하느님 앞에 너무 부끄럽고 염치없지 않겠습니까! 교회는 회개와 참회의 사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말씀자료 : - 박동호 신부- [편집 : 원근식 요아킴]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