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연중 제15주일/씨 뿌리는 사람이 씨를 뿌리러 나갔다

글쓴이 :  원요아킴님이 2014-07-12 08:00:26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10)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2

“어떤 것은 좋은 땅에 떨어져서
맺은 열매가 백배가 된 것도 있고

육십 배가 된 것도 있고
삼십 배가 된 것도 있었다.”
(마태 13,1-23)

씨 뿌리는 사람이 씨를 뿌리러 나갔다.


오늘 복음에서 뿌린 씨는 하느님의 말씀이요, 하느님의 나라이다.
우리가 하느님의 나라에서 살고 싶으면 하느님의 나라인 하느님의
말씀을 우리 마음 속에 받아들여야 하고 그것을 잘 가꾸어 많은
열매를 맺게 해야 한다.


열매는 하루 아침에 맺어지는 것이 아니다. 뿌린 씨를 잘 가꾸는 이
의 정성과 사랑에 달려 있다. 아무리 예수님이 우리들에게 하느님
나라의 씨를 뿌려도 우리가 그 씨를 잘 가꾸지 않으면 마치 길에,
돌밭에, 가시덤불 속에 떨어진 씨처럼 아무 열매를 맺지 못한다.
우리가 매일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은 예수님이 우리에게 매일 뿌리
시는 말씀의 씨앗을 가꾸어 나가는 생활이다.


열매를 맺고 안 맺는 것은 그 씨를 가꾸는 자의 자세에 달려 있다.
예수님이 뿌리신 씨는 분명 많은 열매를 맺을 수 있는 좋은 씨지만
그 씨를 받아들여 가꾸는 자의 자세에 따라 작은 열매를 맺을 수도
있고 많은 열매를 맺을 수도 있다.


지금 내 안에 예수님이 뿌린 씨가 있는가?
나는 그 씨를 정성껏 가꾸는 노력을 하고 있는가?
나의 영적 성장은 나의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떨어진 씨앗이 자람으로서 나의 영적 생활도 자라는 것이다.
즉 나의 영적 생활은 나에게 달린 것이 아니라 내 안에 뿌려진 씨앗
에 달려 있다. 씨앗이 자라서 열매를 맺으면 나의 영성생활이 열매를
맺는 것이요, 아무리 예수님이 씨를 뿌렸어도 내 안에서 자라는 씨앗
이 없으면 내 영성생활은 자라지 않는 것이다.



[말씀자료 : --유광수 신부-- I 편집 : 원 요아킴]

...... † .......

열매라는 씨가 있다.

열 매

세상의 열매는 왜 모두 둥글어야 하는가
가시나무도 향기로운 그의 탱자만은 둥글다.
땅으로 땅으로 파고드는 뿌리는 날카롭지만,
하늘로 하늘로 뻗어 가는 가지는 뾰족하지만,
스스로 익어 떨어질 줄 아는 열매는
모가 나지 않는다.

덥 썩 한 입에 물어 깨무는
탐스런 한 알의 능금,
먹는 자의 이빨은 예리하지만
먹히는 능금은 부드럽다.

그대는 아는가.
모든 생성하는 존재는 둥글다는 것을
스스로 먹힐 줄 아는 열매는
모가 나지 않는다는 것을...... 오 세영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