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삶의 귀감이 되는 좋은 글

글쓴이 :  원요아킴님이 2012-04-11 05:14:02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129)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첨부이미지 삶의 귀감이 되는 좋은 글 ♥ 없다. 거지에게 생일날 없고 도둑에게 양심 없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게 밤과 낮이 없고 참되게 사는 사람에게 두려움이 없다. 그리고 실직자에게 봉급날 없듯 게으른 사람에게 돌아오는 것 없다. ♥ 어리석음과 똑똑함. 어리석은 개미는 자신의 몸이 작아 사슴처럼 빨리 달릴 수 없음을 한탄하고 똑똑한 개미는 자신의 몸이 작아 사슴의 몸에 붙어 달릴 수 있음을 자랑으로 생각한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의 단점을 들여다보며 슬퍼하고 똑똑한 사람은 자신의 장점을 찾아내어 자랑한다. ♥ 얼굴. 화내는 얼굴은 아는 얼굴이라도 낯설고 웃는 얼굴은 모르는 얼굴이라도 낯설지 않다. 찡그린 얼굴은 예쁜 얼굴이라도 보기 싫고 웃는 얼굴은 미운 얼굴이라도 예쁘다. ♥ 연장. 고운 모래를 얻기 위해선 고운체가 필요하듯 고운 얼굴을 만들기 위해선 고운 마음이 필요하네. 매끄러운 나무를 얻기 위해서 잘 드는 대패가 필요하듯 멋진 미래를 얻기 위해선 현재의 노력이 필요하네. ♥ 연장과 힘. 욕심 많은 사람은 자기 연장을 두고 남의 연장을 빌려 쓴다. 그러다 그만 자기 연장을 녹슬게 하고 만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 혼자 힘으로 서지 않고 남에게 기대선다. 그러다 그만 자기 혼자 설 힘을 잃고 만다. ♥ 오래 두면. 잘 드는 칼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날이 무디어지듯 날카로운 도끼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날이 무디어지듯 그리움도 오래 두면 저절로 녹이 슨다. 고민과 고통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저절로 무디어진다. ♥ 옷과 모습 새 옷을 입었다고 자랑하지 말고 그 옷이 더럽혀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남보다 잘 났다고 자랑하지 말고 그 모습이 추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 옷과 옷걸이. 앞집엔 옷이 많은데 옷걸이가 하나도 없고 뒷집엔 옷걸이가 많은데 옷이 하나도 없다. 나누어 쓰면 좋겠는데 그러지를 않아 앞집 사람은 늘 구겨진 옷을 입고 다니고 뒷집 사람은 늘 벌거벗고 다닌다. ♥ 옷과 욕심 옷은 입을수록 몸이 따뜻하고 욕심은 벗을수록 마음이 따뜻하다. 옷은 오래 입을수록 그 두께가 얇아지고 욕심은 오래 걸칠수록 그 두께가 두꺼워진다. ♥ 외면. 가진 것 없는 사람들의 설움은 가진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기고 못난 사람들의 설움은 잘난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긴다. 혼자 사는 사람들의 설움은 여럿이 사는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기고 아픈 사람들의 설움은 건강한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긴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메메 (2012/04/11 08:04:1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김청화마르꼬 (2012/04/11 08:28:3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휴 가슴이 찔립니다 전 안게으른데 실직 중이거든요 하지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냄이58 (2012/04/11 12:30:2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저를 바라보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공심 (2012/04/12 11:08:4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봄날! 좋은 글 감사합니다!
  
  시냇물소리 (2012/04/12 23:21:4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묵상 하기에도 좋은 글들이 군요감사합니다
  
  보나수녀 (2012/04/14 08:55:1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사소한 말들인데 마음에 오네요 좋은묵상거리 감사힙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