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연중 제11주일/작은 씨앗 하나/손 봉철 신부-

글쓴이 :  산내들.님이 2018-06-16 10:20:47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528)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0
 

“하느님의 나라를 무엇에 비길까?
무슨 비유로 그것을 나타낼까?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땅에 뿌릴 때에는 세상의 어떤 씨앗보다도 작다.
그러나 땅에 뿌려지면 자라나서 어떤 풀보다도 커지고
큰 가지들을 뻗어,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수 있게 된다.

(마르코. 4,26-34)

오늘의 복음 묵상


작은 씨앗 하나

어떤 임금이 맛있는 과일이 잘 열리는 과수원을 가지고 있었는데, 말하기를 “나는 맛있는 과일이 열려 있는 것을 보니 따먹고 싶은데 나를 나무까지 데려다 주지 않겠느냐? 그러면 과일을 따서 둘이서 실컷 맛있게 먹자!” 장님은 그 말을 듣고 좋다고 하면서 앉은뱅이를 등에 업고 나무까지 가서 과일을 따주는 대로 실컷 먹었다.

몇 주일이 지난 후에 임금님이 와서 과수원에 과일이 많이 없어진 것을 보고 장님과 앉은뱅이에게 물으니 앉은뱅이는 말하기를 “나는 그곳까지, 그 높은 데까지 올라갈 수 없으니 내 잘못이 아닙니다.” 하였고, 장님은 핑계대기를 “나는 그런 과일이 어느 나무에 어떻게 달려 있는지 볼 수도 없으니 내 잘못이 아닙니다.” 하였단다. 그렇다면 그렇게 말하는 두 사람에게 임금님은 어떻게 했을까? 둘 다 함께 벌을 주었다고 한다.

비유의 말씀을 경솔하게 들어 넘기면 들어도 듣지 못하고 보아도 보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는 말씀이다. 씨를 뿌리는 분은 하느님이시고, 씨앗은 곧 말씀이며 받은 사람의 마음을 뜻한다. 좋은 밭으로 더 많은 열매를 거둘 수 있도록 마음을 열어야겠다는 결심을 한다.

이는 생명과 십자 나무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오른쪽에는 성령이신 하느님께서 계시고, 뒤에는 가파른 산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것은 영적인 생활, 그 완덕의 길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내가 할 것은 하나도 없다. 하느님이 작은 씨앗을 자라게 하시고 이삭을 맺게 해주신다. 우리 마음에 넣어주신 신앙이란 씨앗을 하느님은 키워주실 것이다. 내가 할 것은 하느님께 온전히 맡겨드리는 것이다. 무엇인가 애써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온전히 내어드리는 것. 그런데 그것이 사실은 많은 것을 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다.


[말씀자료 :- 손봉철신부 -I 편집 : 원 근식 요아킴]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06/17 16:24:4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