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내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게

글쓴이 :  원요아킴님이 2012-04-12 06:24:0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100)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내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게 새가 나무 가지에 잠시 앉았다가 날아간 다음에는 그 나뭇가지는 한동안 흔들리며 날아간 새를 한동안 기억하는 것 같이 보인다. 이와 같이 저마다 지나간 자리에는 남기고 간 흔적들이 남게 된다. 세월이 지나간 자리에는 제행무상(諸行無常)을 남기고 봄이 지나간 자리에는 새로운 열매가 맺기 시작하고 가을이 지나간 자리에는 알차고 풍성한 열매가 남게 된다. 또 역사가 지나간 자리에는 인물과 유적이 남아서 훌륭한 업적을 남긴 사람은 위인으로 남고 부정한 일을 한 사람은 악인으로 남게 되듯이 이렇듯 인간이 지나간 자리에도 분명한 자취가 남게 마련이다. 가정에서 직장에서 사회에서 과연 나는 어떤 모습으로 어떤 흔적을 남기고 그 자리를 떠나려 하나 ? 모든 자취의 흔적들은 정직하고 진실한 기록으로 우리의 마음속에 남아서 때로는 자랑스러운 모습으로 때로는 역겨운 모습으로 남게 된다. 위대한 작곡가는 오선지에 아름다운 명곡을 남기고 철학가는 인생의 의미를 남기고 성인은 사랑과 자비와 은혜를 또 위대한 스승은 훌륭한 제자를 남기고 훌륭한 부모는 자녀들을 가정에 사회에 국가에 인류에 든든한 대들보로 길러낼 때, 그들은 죽어간 것이 아니라 영원히 살아 숨 쉬는 것이 된다. 우리는 잠시 왔다가 그냥 스쳐 지나가는 존재가 결코 아니다. 모름지기 만물의 영장으로서 나는 과연 어떤 자취를 남겨 왔고 어떤 자취를 남기고 있으며 어떤 자취를 남길 것인가 조용히 눈을 감고 깊이 고찰해 보자. 내가 가지고 떠날 것은 많은 재산도 아니요 빈손도 아니요 이승에서 내가 지은 죄와 복의 단 두 가지만 가지고 떠나게 되니 많은 재산을 자손들에 물러주는 것보다는 거룩하고 훌륭한 흔적을 자손들에게 물러주고 떠나는 아름다운 마음이 더 중요하다. - 옮긴 글 -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김청화마르꼬 (2012/04/12 12:49:5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언제나 돌아보게 하는 글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