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신 이유...♣(2018년 2월 17일 토요일 복음묵상)

글쓴이 :  모모♥님이 2018-02-17 10:11:57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87)
첨부파일1 :   27750794_1718645654867546_66512844132046.jpg (54.9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루카5,31-32)
--

오만에 가득 찬 바리사이들과 율법학자들에게 던지신 일침의 말씀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마음으로 이 말씀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면 좋을까요?
오늘은 ‘영적 겸손’이라는 말을 묵상해보고 싶습니다.

건강한 사람이라는 것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어떤 사람을 건강하다고 말하는 것일까요?
과연 하느님 앞에서 건강한 사람이 있을까요?
나는 하느님 보시기에 늘 건강한 마음과 깨끗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자신할 수 있겠습니까?
아닙니다. 그렇지 않다고 하는 것이 정직한 태도일 것입니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역시, 너무 쉽게 스스로를 의인의 무리에 속해있다고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만일 그렇다면 당신은 예수님이 필요 없는 사람이라는 말이 될 수 있습니다.

복음의 대상에서 예외인 사람은 없습니다.
그 맑은 영혼의 소유자 아씨시의 프란치스코 성인께서도

삶을 마감할 때까지 입에 달고 사신 시편 구절이 있습니다.
“주여, 자비하시니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애련함이 크시오니 내 죄를 없이하소서.”(시편51,1)

신앙이 깊어질수록 자연스럽게 변화되는 모습 중의 하나는 겸손함입니다.
적어도 하느님 앞에 선 우리는 그래야만 합니다.
이를 ‘영적 겸손’이라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이유는 성한 이들이 아니라 병든 이들을 위해 오셨습니다.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오셨습니다.
결국 이 세상 모두를 위해 오신 것입니다.

건강하다고 착각하면서 편견에 찬 눈으로 세상을 보지 말았으면 합니다.
우리 모두는 그분께 치유 받아야 할 아픔을 지닌 마음들이라는 것을 인정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그 아픔들 안에서 서로를 보듬어 주며 살기를 원하시는 그분의 마음을 항상 기억해야만 합니다.

 

(김 대열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신부)

https://www.facebook.com/kdycmf?fref=hovercard&hc_location=friends_tab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02/17 13:31:15)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장미♡모바일에서 올림 (2018/02/17 21:02:18)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백발 (2018/02/19 08:43:55)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   멘, 김대열(프란치스코 사베리오)신부님, 복음묵상감사합니다, 신부님영육간에건강하시고 하느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드립니다, 아   멘~~~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