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함께 사는 것’ .♣(2018년 2월 3일 토요일 복음묵상)

글쓴이 :  모모♥님이 2018-02-03 12:58:41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750)
첨부파일1 :   27332215_1704353039630141_25950065801508.jpg (35.7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너희는 따로 외딴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 (마르코6,31)
----

모든 일은 지치기 마련입니다
좋은 일, 좋아서 하는 일조차 지치게 되어있습니다.
그러니 필요할 때 쉬어야 합니다.

시끄러운 것이 세상입니다.
그 안에 살고 있는 ‘나’ 역시 시끄러워지기 마련입니다.
내가 시끄러우니 세상도 시끄럽게 보입니다.
결국 내 마음이 시끄러워진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럴 때는 쉬어야 합니다.

쉰다는 것은 자신만의 시간을 만들라는 뜻입니다.
자신만의 시간이란 하느님과의 철저한 둘만의 시간을 말합니다.
내가 걸어온 길,
내가 걷고 있는 길,
내가 걸어야 할 길을 바라볼 수 있는 시간입니다. .

또 다른 이유가 있습니다.
홀로 와서 홀로 가는 것이 우리의 삶입니다.
그러면서도 함께 아니면 살 수 없는 세상입니다.
그 세상에 있는 나를 위해서 혼자만의 시간을 연습해야 합니다.

보통 우리는 혼자 되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그러기에 더욱 혼자 서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홀로 설 수 없음은 함께 설 수 없음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간혹 혼자가 좋아 혼자 있는다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그것은 마음의 병이고 상처이고 도피입니다.
혼자의 시간을 갖는 것은 함께 하기 위함이어야 합니다.

이 세상의 모든 복음적 의미는
‘함께 사는 것’ 안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입니다

너무 힘이 들어 주저앉고 싶을 때는 한 발 물러나서 고요에 머물러야 합니다.

 

(김 대열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신부)

https://www.facebook.com/kdycmf?fref=hovercard&hc_location=friends_tab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02/03 13:20:01)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장미♡모바일에서 올림 (2018/02/03 23:30:59)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수산나~모바일에서 올림 (2018/02/04 18:50:29)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오늘도감사합니다
  
  백발 (2018/02/05 08:20:59)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    멘, 김대열(프란치스코 사베리오)신부님, 복음묵상감사드립니다, 신부님영육간에건강하시고 하느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드립니다, 아   멘~~~
  
  하얀 마리아 (2018/02/05 10:38:17)
 이 댓글이 좋아요(1)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혼자의 시간은 함께 하기 위함임을 ~  마음에 담고 갑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