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젊음도 늙음도 같은 무게의 축복입니다.♣(2018년 1월 15일 월요일 복음묵상)

글쓴이 :  모모♥님이 2018-01-15 14:36:59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522)
첨부파일1 :   26239257_1684838531581592_59882577058294.jpg (101.7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마르코2,22)
---

오늘 복음의 이 말씀은 당시 예수님의 모든 것이 눈에 거슬렸던 반대 세력에게 일침을 놓는 말씀이다.
하지만, 오늘 묵상은 문맥과는 상관없어 보이는 듯한 생각을 열어보고자 한다.

새 것과 헌 것, 젊음과 늙음 사이에는 늘 갈등이 존재한다.
새 것과 헌 것 사이에는 물리적인 이유가,
젊음과 늙음 사이에는 심리적이고 정신적인 이유가 작용하여 갈등을 만든다.

물건들 사이에는 가지고 있는 성질에 따라 서로 수용하기 힘든 어떤 반발과 불화와 배타성이 있다.
하지만 사람들 사이에는 서로 다름에도 불구하고 극복할 수 있는 마음이라는 것이 있다.
그 마음으로 젊음과 늙음을 생각해본다.

젊음과 늙음은 다른 것이 아니다.
같은 삶 안에 있는 누구나 거쳐야 할 과정일 뿐이다.

젊음이 자신의 다가올 늙음을 생각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불행이다.
늙음이 자신에게 주어졌던 젊음을 기억하지 못한다면 그것 역시 불행이다.
젊음과 늙음은 하나의 선상에서 받아들이고 이해해야만 한다.
이러한 자기 안에서의 수용과정이 전제되어야
새 것과 헌 것, 젊음과 늙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아름다움을 바라볼 수 있다.

젊음도 늙음도 축복이다.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 마음이 중심이 되어 살아야 한다.
그래야만 젊음과 늙음에 주어진 각각의 의미와 축복에 대해 감사의 기도를 올릴 수 있다.

마음이란 늘 가능성을 품고 있다.
그 가능성이 자신과 타인의 삶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지혜였으면 좋겠다.
감사할 수 있어 행복했으면 좋겠다.
(2013.1)

 

 

 

(김 대열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신부)

https://www.facebook.com/kdycmf?fref=hovercard&hc_location=friends_tab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백발 (2018/01/15 16:19:1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   멘, 김대열(프란치스코 사베리오)신부님, 강론말씀감사합니다, 신부님영육강에건강하시고 하느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드립니다, 아   멘~~~
  
  장미♡모바일에서 올림 (2018/01/15 18:16:5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01/15 18:48:5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하얀 마리아 (2018/01/19 11:51:4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