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 지금 여기에서 ''♣(2015년 1월 15일 목요일 복음묵상)

글쓴이 :  모모♥님이 2015-01-15 01:36:07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95)
첨부파일1 :   10405506_870839946271411_456169595554785161_n.jpg (93.7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소나무 신부와 함께 하는 마음의 산책

2015년1월15일 연중 제 1주간 목요일 독서 묵상

“오늘이라는 말이 들리는 한 여러분은 날마다 서로 격려하여, 죄의 속임수에 넘어가 완고해지는 사람이 하나도 없도록 하십시오.”(히브리서3,13)
---

우리는 늘 오늘을 삽니다. 어제도 내일도 오늘 안에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의 과거도 미래도 늘 오늘을 사는 마음에 의해 만들어집니다.

오늘 선택한 구절 첫 부분에 나오는 ‘오늘이라는 말이 들리는 한’이라는 표현은 “살아있는 한”이라는 말입니다.

또한 ‘살아있는 한’이란 말은 오늘이 주어져있다는 말입니다.

과거는 묶여야 할 시간이 아니라, 기억해야 할 시간입니다.
미래는 막연한 두려움으로 기다려야 할 시간이 아니라 확신에 차서 희망해야 할 시간입니다.
따라서 모든 시간의 열쇠는 오늘이 가지고 있습니다.

“네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그리던 내일이다.”
어느 작가의 책 제목이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의 삶에 주어진 시간의 본질에 대해 아주 잘 표현한 함축된 문장입니다.

늘 지금을 살아가야 하는 우리,
동시에 그 지금은 늘 과거로 돌려보내야 하고,
동시에 미래는 지금의 모습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우리입니다.
라틴어에서 잘 쓰는 표현 중, ‘지금 여기(Nunc et hic)’라는 말이 있습니다.
다시 한 번 허리를 곧추 세우고 오늘의 시간을 가치 있게 만들어야 합니다.
너무도 귀중한 시간, 아름답게 가꿀 수 있는 우리여야 합니다.

‘지금 여기’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다면 그 무엇이 두렵겠습니까?
바로 이렇게 시간을 사는 것이 복음이 말하는 행복을 성취하는 길임을 믿습니다.

 

(김 대열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신부)

https://www.facebook.com/WithfatherPinetree

소나무 신부와 함께 하는 마음의 산책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마리아럽유모바일에서 올림 (2015/01/15 03:28:5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백발 (2015/01/15 09:12:3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  멘,신부님강론말씀너무감사합니다, 아멘,지금여기에서최선을다하는삶.....!신부님영육간에건강하시고 하느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 드립니다, 아  멘.
  
  피리부는사나이 (2015/01/15 13:05:0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축복과평화모바일에서 올림 (2015/01/16 08:45:3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오늘도 기도로시작하는 복된하루~~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