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빼빼로와 4대의무

글쓴이 :  하늘호수♡님이 2018-12-07 08:45:08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13)
첨부파일1 :   DSCN3064.jpg (248.7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photo by - 느티나무 신부님

 

 

+ 찬미예수님!

 

오늘 빼빼로 데이래요.

다 장사 속인데 사람들이 다 넘어가잖아요?

올해는 나도 넘어가서 우리 신자들에게  빼빼로를 하나씩 다 드릴 것이에요.

 

그런데 오늘 1일이 4개있죠?.

이 네 개의 뜻은 우리 식대로 해석을 하면 네 가지 부분에 있어서 1등을 해야 된다는 뜻이에요.

 

천주교 신자들의 하느님 앞에 4가지 의무가 있어요.

 

첫 번째는 친교의 의무가 있어요.

이 친교라고 하는 것은 2차 주회가고 술 마시고 놀고 윷 던지고 하는 것만이 아니에요.

원래 친교라는 말에는 감사의 뜻이 있어요.

다시 말하면 우리 신자들을 감사하는 데도 1등 해야 돼요.

감사를 여러분의 제일 첫 번째 자리에 두라는 것에요.

좋은 일만 있을 때에 감사하는 하는 것은 점수로 따지면 50점이에요.

감사할 것이 없어도 어떻게든 찾아내서 하는 감사가 바로 100점짜리고 했어요.

 

우리 신자들의 첫 번째 의무가 친교의 의무인데, 그 친교는 바로 감사다.

감사하는 신자들이 가득 찬 교회는 불평불만이 없어요. 당연하죠.

감사로 가득 찬 교회는 따뜻해요.

외부 신자들이 서운동 왔다가 이런 말을 해야해요.

‘서운동 신자들은 따뜻해. 길에 점집이 널려 있어도 성당 마당에만 들어가면 따뜻해.’

성당의 따뜻한 기운에 눌려서 점집이 자꾸 철수되고 그래야죠.

그리고 이 친교가 이루어져야만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가 이루어져요.

 

두 번째는 봉사에요.

이 빼빼로를 받아먹는 순간부터 봉사하는 데 1등, 앞장을 서서야 해요.

사람들은 다른 사람이 봉사를 해 놓은 자리에 앉아서 즐기기는 좋아해요.

남이 닦아놓은 그 자리에 앉기를 좋아한다는 그것에요.

자기는 손가락 까딱도 안 하면서 불평불만만 하죠.

‘아! 지저분해.’

본인이 해야죠.

성당의 봉사는 세례 받을 때부터 이마에 ‘봉사’라고 적혀져 나온 사람 없어요.

앞 다투어서 봉사하세요.

 

세 번째 빼빼로를 씹으면서 해야 하는 것은 봉헌입니다.

봉헌은 시간의 봉헌도 있고 내 육신의 봉헌도 있고 물질의 봉헌도 있다고 했죠.

봉헌은 내 것의 일부를 하느님께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의 것을 하느님께 되돌려드리는 것이 봉헌이라고 했어요.

봉헌하는 데서도 전국에서 여러분들 1등 하세요.

 

네 번째 빼빼로를 씹으면서 전교를 결심을 해야 합니다.

이 네 가지는 앞에 것이 하나로 빠지면 그 다음 것이 안 돼요.

친교가 이루어져야만 봉사도 되고, 봉사가 돼야 봉헌도 되고 전교가 돼요.

또 전교를 하려면 뒤에 있는 세 개가 이루어져야 돼요.

전교하시는 데도 여러분 1등 하셔야 돼요.

올해 한 해가 다 돼 가는데 전교하는 데 얼마나 애쓰셨는가?

내가 말 한마디만 하면 하느님께로 이끌 수 있는 사람인데,

내가 귀찮다고 말주변 없다고 내가 하는 말이 옳을까 하면서 주저합니다.

자기가 그것을 왜 판단해요?

말을 건네면 그 다음부터는 성령께서 역사하십니다.

올 1년 동안 누구에게 ‘성당가자.’고 한 마디도 한 적이 없다면 심판거리에요.

나도 심판 안 받으려고 기를 쓰고 전국으로, 전 세계로 떠돌아다니는 것에요.

‘사제면서 너는 네 성당 신자들 하고만 살았냐?’ 그 말씀을 들을까봐.

 

천주교 신자들의 네 가지 의무인 친교, 봉사, 봉헌, 전교 1등 하시라고 빼빼로를 드려요.

이 비싼 것을 왜 드리겠어요?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어요?

나가실 때 하나씩 받아 가시는데 집에 있는 손자 준다고 더 가져가시면 모자랄 수 있어요.

아삭아삭 씹는 순간 친교의 1등! 봉사의 1등! 봉헌의 1등! 그리고 전교의 1등!

 

아멘.

 

♣2018년 연중 제 32주일(11/11) 서운동성당 김웅열(느티나무)신부님

  http://cafe.daum.net/thomas0714 주님의 느티나무카페에서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싸이월드에서 공유하기

백발 (2018/12/07 09:06:1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   멘, 김웅열(토마스 아퀴나스)신부님, 강론말씀감사합니다, 신부님, 영육간에건강하시고 하느님의은총이 충만하시기를기도드립니다, 아    멘~~~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12/07 19:56:3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18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