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제  목 :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부족하고 비참한 오늘 우리의 일상 안에 현존하십니다!

글쓴이 :  양승국 스테파노신부님 2024-04-06 22:56:48  ... 조회수(58)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부족하고 비참한 오늘 우리의 일상 안에 현존하십니다!

오랜만에 손맛도 보고 꽃구경도 할 겸 남도 쪽으로 공동체 엠마오 소풍을 갔습니다. 뭐가 그렇게 먼지? 몇 시간을 달려도 목적지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숙소에 여장을 풀고 여기저기 나들이를 다녔지만, 봄비에, 황사에 제대로 된 꽃구경도 하지 못했습니다.

아닌가 보다 하는 마음에 꽃구경을 포기하고 그럴싸한 포인트를 찾아 낚싯대를 드리웠습니다. 남쪽으로 많이 내려왔으니, 수온도 괜찮고, 물때도 좋아, 폭풍 입질을 기대했습니다.

결과는? 꽝이었습니다. 하루 온종일 여기도 가보고 저기도 가보고, 쉼 없이 자리를 옮겨 다녔지만, 그 어떤 생명체를 발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삼박사일 간의 고된 여정을 마무리 짓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집에 딱 도착했더니, 목련꽃이며 수선화며, 산수유며, 여기저기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해서 천국이 따로 없었습니다.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에 혹시나 해서 자주 가는 집 근처 단골 포인트로 밤낚시를 갔었는데, 결과는? 깜짝 놀랐습니다. 그간의 아쉬움을 달래주는 폭풍 입질이 계속되었습니다. 후두둑 하는 입질과 함께 선상 낚시급 우럭들이 올라왔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저는 마음속으로 다짐했습니다. 앞으로 엠마오 소풍 절대 멀리 가지 않겠다. 우리 집이 천국이고, 우리 집에 포인트고, 우리 집이 꽃길인데, 가기는 어딜 간단 말인가?

곰곰이 생각해보니 하느님 나라는 너무나 가까이 있습니다. 사실 우리 안에, 우리 공동체 안에 천국이 있습니다.

부활하신 주님도 마찬가지입니다. 저희 공동체가 엠마오 길의 제자들처럼 부활 예수님을 만나뵙기 위해 멀리 엠마오 소풍을 갔었지만, 제대도 된 꽃구경도, 제대로 된 손맛도 못보고, 제대로 주님도 만나뵙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그토록 우리가 갈구하던 주님은 바로 우리 안에, 우리 공동체 안에, 우리 마을 안에 계셨습니다.

오늘도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어느 다른 하늘에 존재하시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때로 부족하고 비참한 오늘 우리의 일상 안에 현존하십니다. 티격태격하는 우리들의 인간관계 안에 현존하십니다.

이번 주말도 많은 피정객들이 저희 집을 찾아주셨습니다. 한팀이 나가고 나니, 바로 또 한팀이 들어왔습니다. 형제들이 다들 바빴습니다. 청소하고 빨래하고, 침실 셋팅하고, 회떠오고, 치킨 사오고, 강의하고, 불지피고...정신없이 하루가 또 지났습니다.

그런데 저는 개인적으로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찾기 힘들었던 부활 예수님께서 저희를 찾아오신 형제 자매들 안에 떡하니 현존해 계셨습니다.

오늘 우리 안에, 우리 공동체 안에 굳건히 현존하시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하고 발견하고, 선포하는 우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하루가 되면 좋겠습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24/04/07 10:58:3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