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제  목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글쓴이 :  양승국 스테파노신부님이 2022-06-28 20:43:4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49)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예수님께서 다양한 측면의 결핍과 인간적 나약함에도 불구하고 베드로 사도를 수제자로 발탁하신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는 거듭 실수하고, 불충실했으며, 결국 결정적인 순간에 스승님을 세 번씩이나 배반하는 과오를 저질렀습니다.

 

 

그러나 그에게는 자신을 잘못을 성찰하고 뉘우칠 줄 아는 겸손함이 있었습니다. 되돌이킬 수 없이 큰 잘못을 저질렀지만, 그 와중에도 가슴 치며 주님께로 시선을 되돌리고, 그분의 자비를 청하며 돌아설 줄 아는 용기, 주님을 향한 일편단심이 있었습니다.

 

 

베드로 사도는 그런 솔직함과 겸손함 위에 또 다른 한 가지 장점을 지니고 있었으니, 스승님의 정체성에 대한 명료한 의식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는 질문에 베드로 사도는 지체 없이 대답하는데, 예수님께서 그토록 바라셨던 정답이었습니다.

 

 

“스승님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마태오 복음 16장 15절)

 

 

이런 베드로 사도에게 예수님께서는 놀라운 선물과 은총을 베푸십니다. “너는 베드로이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울 터인즉, 저승의 세력도 그것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 또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그러니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마태오 복음 16장 18~19절)

 

 

하느님 섭리의 손길은 참으로 오묘하십니다.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길로 사도 바오로를 이끄십니다. 그는 다마스쿠스로 가는 길에서 낙마와 실명을 한 후 완전히 바닥까지 내려간 상태에서 다음과 같은 예수님의 음성을 듣게 됩니다.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사도행전 26장 14절)

 

 

온몸으로 생생하게 예수님을 체험한 사울은 이름도 바오로로 바꾸지만, 삶도 180도 바꾸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그는 그가 그토록 박해했던 예수님을 위해 지닌 모든 에너지와 모든 열정, 삶 전체를 바쳐 사랑합니다. 그가 얼마나 강하게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빠져버렸는지는 서간 여러 곳에서 접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서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장 20절)

 

 

“우리는 살아도 주님을 위하여 죽어도 주님을 위하여 죽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살든지 죽든지 주님의 것입니다.”(로마서 14장 8절)

 

 

“나에게는 그리스도의 생의 전부입니다. 그리고 죽는 것도 나에게는 이득이 됩니다.”(필리피 1장 21절)

 

 

바오로 사도는 다그치는 예수 그리스도 사랑의 외침에 언제나 귀를 기울였습니다. 그분의 강한 요구에 매일 ‘예’라고 응답하며 평생에 걸친 목숨 건 전도 여행에 나섰던 것입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luce! (2022/06/28 23:26:5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고맙습니다.

  
  요셉 (2022/06/29 00:16:2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옹달샘맑은물 (2022/06/29 01:04:1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늘 깨침의 글 감사합니다.
  
  *자연미소* (2022/06/29 07:39:1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마음을 흔들리게 하는 말씀,고맙습니다.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22/06/29 09:59:0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똥글뱅이모바일에서 올림 (2022/06/29 10:09:2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지금 강론을 열면서 곧 바로 눈에
꽂이는 것이 있습니다

다름아닌 제목입니다
ㅡ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금과옥조로 삼아야 겠다고 바로
다짐합니다

어떤 경 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고난과 불행과 역경에 처하더라도

죽음의 골짜기를 내가 지나더라도
하느님과 예수님과 이웃과 아니 모든이를
만인을 사랑하는데 온 마음을 다해야겠습니다

비록 실패와 실망의 늪에 빠지더라도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다시ㅡㅡㅡㅡ

신부님 감사 감사 감사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똥글뱅이모바일에서 올림 (2022/06/29 10:09:2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지금 강론을 열면서 곧 바로 눈에
꽂이는 것이 있습니다

다름아닌 제목입니다
ㅡ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금과옥조로 삼아야 겠다고 바로
다짐합니다

어떤 경 우에도 어떤 상황에서도
고난과 불행과 역경에 처하더라도

죽음의 골짜기를 내가 지나더라도
하느님과 예수님과 이웃과 아니 모든이를
만인을 사랑하는데 온 마음을 다해야겠습니다

비록 실패와 실망의 늪에 빠지더라도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다시ㅡㅡㅡㅡ

신부님 감사 감사 감사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2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