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제  목 : 

오상(五傷)으로 인한 기적도 큰 기적이었지만, 교회와 장상을 향한 철저한 순명과 지극한 겸손의 삶은 더 큰 기적이었습니다!

글쓴이 :  양승국 스테파노신부님이 2020-09-22 22:05:30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616)
첨부파일1 :   오상의비오사제.png (1.092 MB)
    이 게시글이 좋아요(7)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오상(五傷)으로 인한 기적도 큰 기적이었지만, 교회와 장상을 향한 철저한 순명과 지극한 겸손의 삶은 더 큰 기적이었습니다!

 

 

이탈리아 남부 지방 출신 오상의 비오 신부님(1887~1968)은 이탈리아 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서 크게 사랑받는 성인입니다. 정식 이름은 피에트릴치나의 성 비오 사제입니다. 피에트릴치나는 ‘작은 돌맹이’라는 뜻인데, 그에 걸맞게 피에트릴치나는 남부 이탈리아 지방, 돌밭 투성이뿐인 가난하고 척박한 지역에 위치해 있습니다.

 

 

비오 신부님은 1903년 카푸친 회에 입회하여, 1907년 종신 서원, 1910년에 사제로 서품됩니다. 그의 성소 여정은 험난하기로 유명했습니다. 젊은 시절부터 눈에 띄게 병약했는데, 특히 고열에 자주 시달렸습니다.

 

 

신학 공부를 시작하자마자 병세는 더 위중해졌는데, 장상은 그를 고향인 피에트릴치나로 요양을 보내고, 그곳에서 특별 신학 교육을 받게 합니다. 종신 서원 이후 어느 정도 건강이 회복된 그는 다시 신학원으로 들어갔지만, 또 다시 건강이 악화되었습니다. 그 당시 주치의는 청천벽력같은 선고를 내렸습니다. “길어봐야 두 달입니다!”

 

 

1909년 우여곡절 끝에 기적적으로 부제품을 받았지만, 건강 상태는 늘 아슬아슬했습니다. 그의 가장 큰 걱정은 사제품을 받지 못하고 죽는 것일 정도로 건강 상태는 절망적이었습니다. 밤잠을 못 이루던 그는 소속 관구장께 편지를 써서 사제품을 앞당겨주길 청했고, 그 청원을 즉각적으로 수락되었습니다.

 

 

1910년 8월 10일 드디어 그는 베네벤토 주교좌 성당에서 사제품을 받았습니다. 그는 카푸친회 소속 수도자였지만, 건강 때문에 고향 피에트릴치나에 머무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본의 아니게 고향 본당의 보좌 신부로 사목활동을 시작한 것입니다.

 

 

사제가 된지 1년이 지난 1911년 9월 7일부터 비오 신부님의 몸에 예수님의 오상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현상이 반복되었습니다. 놀랍게도 그 상흔은 50년간 지속되었습니다. 오상으로 인해 그의 일생은 그야말로 가시밭길이었으며, 십자가의 길이었습니다.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유럽 전역으로부터 구름처럼 비오 신부님에게 몰려오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비오 신부님은 매일 새벽 5시에 미사를 드렸는데, 사람들은 새벽 1시부터 몰려와서 큰 소리로 기도하며 성당문이 열리기를 기다렸습니다.

 

 

교회당국에서는 그의 삶을 통제하기 시작했습니다. 비오 신부님에게 발생한 특별한 현상에 대해 보고를 받은 관구는 1919년부터 의사의 진단을 받게 했습니다.

 

 

정말 괴로웠던 일 한 가지는, 안그래도 오상으로 아프고 쓰려 죽겠는데, 의사들은 상처 위 아래를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가며 상처 내부를 들여다봤습니다. 그럴 때 마다 비오 신부님은 천상의 비밀이 모독당하는 심한 죄책감에 빠져들곤 했습니다.

 

 

비오 신부님은 1923년부터 공적 성무 활동이 정지되어 작은 수도원 경당에서 홀로 미사를 집전하게 되었습니다. 일체의 편지에 대해서도 답장도 할 수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자 비오 신부님을 간절히 만나고 싶었던 3천여명의 신자들이 격렬한 소동을 일으켰습니다. 그런 다음에야 비오 신부님은 다시 미사를 봉헌할 수 있게 되었고, 고백성사도 집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교회 당국이 비오 신부님에게 허락한 것은 오직 미사와 고백성사 뿐이었습니다. 비오 신부님은 자신이 유일하게 할 수 있는 미사와 고백성사를 온갖 정성을 다해 집전했습니다. 1시간 넘게 지속되는 미사는 늘 감동으로 가득했습니다. 보통 사제들은 1분도 채 안걸리는 거룩한 변화의 기도는 5분 이상 걸릴 때도 있었습니다. 온몸이 피와 땀으로 흥건해진 채 깊은 생각에 잠겨 기도를 드리는 그의 모습은 많은 이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비오 신부님께서 집전하신 미사에 참석했던 한 사제는 ‘머리 털나고 이렇게 감동적인 미사는 처음’이라고 고백했습니다. 자신의 본당으로 돌아간 그 사제는 자신이 봉헌했던 성의없던 미사에 대해 크게 반성하면서, 지극정성을 다해 미사를 드리기 시작했답니다.

 

 

우리와 똑같은 한 인간으로서 비오 신부님께서 예수님께서 받으셨던 오상을 똑같이 받았다는 것, 참으로 놀라운 기적이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그 기적보다 더 큰 기적이 그의 생애 안에 이루어졌습니다.

 

 

비오 신부님께서 카푸친 수도자로서 보여준 무조건적인 순종과 한없는 겸손의 삶이야말로 가장 큰 기적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받은 오상으로 인해 숱한 오해와 중상모략을 받으면서 깊은 수도원 안에 유폐되곤 했지만,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신뢰, 교회에 대한 신뢰, 장상에 대한 순명의 강도는 점점 더 커져만 간 것입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수산나의 기쁨 (2020/09/23 10:27:3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자유라는 이름 하에 무법자처럼 저희 마음대로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할 수 있기에 순종만큼 힘든 일도 없는 것 같습니다. 저도 비오신부님을 본받아 예수님의 가르침과 그리스도인으로서 순종하는 자세를 길러야 하겠습니다. 아멘.   
  
  세실리아99 (2020/09/23 11:53:0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찬미예수님~~~

감사합니다

  
  명륜동72모바일에서 올림 (2020/09/23 16:28:0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비오 신부님 말씀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수님제자말따 (2020/09/24 08:13:1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오상의 비오신부님처럼 저도 오로지 주님께 순명하기를 기도합니다. 비오신부님께 전구를 구합니다. 아멘.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