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제  목 : 

언제나 경계와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글쓴이 :  양승국 스테파노신부님이 2018-10-30 10:52:2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71)
첨부파일1 :   좁은문으로.png (1.493 MB)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클릭하시면 원본 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언제나 경계와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오늘따라 주님의 가르침에는 꽤나 날이 서있습니다. 말씀을 듣고 있노라면, 살짝 걱정도 되고, 섬뜩해지기까지 합니다.

 

 

공생활 시작하신 이후, 입만 여시면 위로나 치유, 해방과 구원에 관련된 희망의 말씀을 선포해오셨는데, 오늘은 예외입니다. 가르침의 세기가 고강도입니다. 일종의 충격 요법으로 이해됩니다.

 

 

누군가가 예수님께 “구원받을 사람은 적습니까?”(루카 복음 13장 23절) 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평소 예수님 가르침의 스타일이라면 이랬을 것입니다. “천만의 말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얼마나 자비하시고 관대하신데. 천국문은 10차선 대로보다 더 넓단다.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모두 한꺼번에 다 들어갈수 있을 정도로 넓으니, 아무 걱정말거라.”

 

 

그러나 오늘 예수님의 답변은 의외입니다. “너희는 좁은 문으로 들어가도록 힘써라.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사람이 그곳으로 들어가려고 하겠지만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루카 복음 13장 24절)

 

 

“집 주인은 ‘너희가 어디에서 온 사람들인지 나는 모른다. 모두 내게서 물러가라, 불의를 일삼는 자들아!’하고 너희에게 말할 것이다.(루카 복음 13장 27절)

 

 

예수님의 말씀에 날이 서있다고 해서 너무 두려워하거나 실망해서는 안되겠습니다. 그보다는 오늘 예수님 말씀 선포의 대상이 누구인가를 주목해야겠습니다. 오늘 이 강한 경고 말씀의 대상은 특정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아이러니하게도 말씀과 율법에 정통하다고 자부하던 사람들, 유다인들이었습니다. 신앙생활에 있어서 가장 모범적이라고 자신있어 하던 사람들, 가장 하느님 가까이 있다고 의기양양하던 사람들이었던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었습니다.

 

 

그들의 사고방식과 신앙생활이 얼마나 왜곡되고 위선적이었던지, 예수님께서는 도저히 견뎌낼 수가 없었습니다. 그분께서 가장 선호하시던 것이 진심이요, 겸손함이요, 순수함이었습니다. 반대로 그분께서 가장 싫어하시던 것이 위선이요, 이중적 삶이요, 감언이설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분께서는 고강도 충격요법을 사용하신 것입니다.

 

 

“너희는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모든 예언자가 하느님이 나라 안에 있는데 너희만 밖에서 쫒겨나 있는 것을 보게 되면,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루카 복음 13장 28절)

 

 

교회와 가장 가까이 살아가는 사람들, 언제나 긴장과 경계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하겠습니다. 교회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들이 복음과 가장 멀어지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과 가장 가까이 살아가는 사람들, 늘 자신을 돌아보고 또 돌아봐야겠습니다. 하느님과 가장 가까이 있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이 하느님의 마음을 가장 슬프게 해드리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SDB)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싸이월드에서 공유하기

한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8/10/30 18:47:0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장미♡모바일에서 올림 (2018/10/30 21:18:4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예수님제자말따 (2018/10/31 13:21:4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예전에는 하느님께서 보아넘겨주셨지만, 이제는 어디에 있든 우리 모두 회개해야 한다고 명령하십니다. 우리는 함께 있든 떨어져 있든  주님 마음에 들려고 애를 씁니다. 우리 모두 주님의 심판대 앞에 서야 하기 때문입니다. 아멘.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18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