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판공하러 가셔야죠!

글쓴이 :  김광일바오로님이 2015-03-13 21:12:41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257)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바오로의 편지
2015/3/14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오늘의 말씀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9-14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스스로 의롭다고 자신하며 다른 사람들을 업신여기는 자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갔다. 
한 사람은 바리사이였고 다른 사람은 세리였다.
바리사이는 꼿꼿이 서서 혼잣말로 이렇게 기도하였다. 
‘오, 하느님! 제가 다른 사람들, 강도 짓을 하는 자나 불의를 저지르는 자나 간음을 하는 자와 같지 않고 
저 세리와도 같지 않으니,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일주일에 두 번 단식하고 모든 소득의 십일조를 바칩니다.’
그러나 세리는 멀찍이 서서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 엄두도 내지 못하고 가슴을 치며 말하였다. 
‘오, 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 바리사이가 아니라 이 세리가 의롭게 되어 집으로 돌아갔다.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사연

얼마 전 , TV CABLE에서 영화를 봤어요.
남자 배우가 질문을 했어요.
'얼굴만 봐도 그녀가 무엇을 생각하는지 알아요.
그런 사람 만나봤어요?
난 그녀를 위해서라면 지옥에라도 갈 거에요.'
저는 그 대사를 들으며 '뛰어난 관상학을 공부했구나...'했어요.
얼굴만 봐도 다 알 수 있다면, 어느 골목 허름한 곳에 점방 차리죠.
떼 돈 벌 거에요.

그런데, 잠시 '헉!'하는 신음을 질렀어요.
'난, 나는 안나와 무슨 사이지?'
'나는 안나 얼굴 보면 그녀의 마음을 다 알 수 있나?'

몰라요.
아직 안나를 위해서는 지옥에 갈 수 없나봐요.
그러나 근처는 갈 수 있을 거 같아요.
안나 얼굴 보면 그녀의 하루 일과가 살뜻히 보이거든요.

고백소 들어가보세요.
신부님들...긴 말 늘어 놓는 신자 분들 별로 닳가와 하지 않으세요.
마찬가지랍니다.
하느님은 긴 말 하는 사람 싫어하세요.

고백소에 들어간다는 것은 이미 자신의 죄를 반성하고 들어가는 것입니다.
용건만 간단히.
하느님은 여러분이 회개하고 있다는 것을 벌써부터 아시기에 긴 말 듣기 싫어하셔요.
이미 용서하셨고, '얼마나 더 큰 은총을 줄까?'하며 고민하고 계세요.

캬캬캬...집 현관문 들어 설 때, 갑자기 고백소 안에 들어 온 기분은 뭐죠?

오늘의 기도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당신 아드님께 청하시어, 저희에게 놀이터 좀 얻어 주세요.
오늘은 그냥 놀고 싶당.

오늘의 명상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여러분을 사랑합니다.

Written by Paulus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비타민안나 (2015/03/14 08:07:5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저도   잠시  헉~~!!

저도  안나입니다, ㅎ

오늘하루  멋진 놀이터에서  계시겟네요~~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