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사랑합니다.

글쓴이 :  김광일 바오로님 2006-01-02 22:04:05  ... 조회수(55)
 
바오로의 편지
2006/1/3 주님 공현 전 화요일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오늘의 말씀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9-34

그때에 요한은 예수님께서 자기 쪽으로 오시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저분은, ‘내 뒤에 한 분이 오시는데, 
내가 나기 전부터 계셨기에 나보다 앞서신 분이시다.’ 하고 내가 전에 말한 분이시다. 
나도 저분을 알지 못하였다. 
내가 와서 물로 세례를 준 것은, 저분께서 이스라엘에 알려지시게 하려는 것이었다.”
요한은 또 증언하였다.
 “나는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하늘에서 내려오시어 저분 위에 머무르시는 것을 보았다.
나도 저분을 알지 못하였다. 
그러나 물로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그분께서 나에게 일러 주셨다. 
‘성령이 내려와 어떤 분 위에 머무르는 것을 네가 볼 터인데, 
바로 그분이 성령으로 세례를 주시는 분이다.’
과연 나는 보았다. 그래서 저분이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내가 증언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사연

먼저 새 해 인사 올립니다.
여러분...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평화를 누리시는 여러분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오랜만에 시 두 편 읽죠.
모두 같은 시인의 시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 원태연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아침에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머리를 감으며 
내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았습니다. 
참으로 따뜻하고 행복합니다. 
언젠가부터 저는 행복이 TV드라마나 CF에서만 존재하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제는 거울을 통해서 보이는 제 눈동자에서도 행복이 보인답니다. 
많은 것이 달라졌습니다. 
어쩌면 이렇게도 좋은 일들만 생길 수가 있는지. 
그렇게 늦게 오던 버스도 어느 새 내 앞에 와 
어서 집에 가 전화를 기다리라는 듯 나를 기다려주고 
함께 보고 느끼라는 듯 
감미로운 사랑 얘기를 테마로 한 영화들이 속속 개봉되고 
읽어보고 따라 하라는 듯 좋은 소설이나 시집들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얼마 안 있으면 그의 생일이 찾아옵니다. 
그의 생일날 무슨 선물을 건네줄까 고민하는 내 모습이 참 이뻐보입니다. 
언제나 나를 떠올릴 수 있게 메모와 지갑을 겸할 수 있는 다이어리 수첩을 사줘볼까? 
하며 이런 저런 고민을 하는 내 모습이 
그렇게도 행복하게 느껴질 수가 없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아침에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머리를 감으며 
내게도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 수 있을 때 
문득문득 불안해지고는 합니다. 
사랑하면 안 되는데, 또 그렇게 되면 안 되는데. 
버스가 너무 빨리 와 어쩔 수 없이 일찍 들어간 집에서 
평소보다 더 많은 시간 전화기만 만지작만지작 쳐다보고 있으면 안 되는데 
감미로운 사랑 얘기를 테마로 한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아직도 흘릴 눈물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게 되면 안 되는데 
읽을만한 거라고는 선물 받았던 책 
밤새도록 뒤적이며 울고 또 울게 되면 안 되는데 
입을 맞추고 싶다가도 손만 잡고 말아버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생일 선물 하나 고르는데 몇 날을 고민하는 이번에 
또 잘못되더라도 기억 속에 안 남을 선물을 고르려 노력하려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이번에 또 그렇게 되면 죽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해서인가 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또 생기고 말았습니다.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 원태연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 만큼 나를 
아껴줬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 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겐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따뜻한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입니다. 
어쩜 그렇게 
눈빛이 따스했는지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살아도 
이 사람은 이해해주겠구나 
생각들게 해주던, 
자기 몸 아픈 것보다 
내 몸 더 챙겼던 사람입니다. 

세상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사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나를 사랑해 주었던 
한 사람입니다. 
내가 감기로 고생할 때 
내 기침 소리에 
그 사람 하도 가슴 아파해 
기침 한 번 마음껏 못하게 
해주던 그런 사람입니다. 

지금 그사람 
나름대로 얼마나 
가슴 삭히며 
살고 있겠습니까? 
자기가 알 텐데. 
내가 지금 어떻다는 걸 
알면서도 어쩔수 없을 텐데. 
언젠가 그 사람,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멀리 있어야 한다고, 
멀리 있어야 아름답다고.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내가 왜 웃을수 없는지 
상상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그 사람과 하도 웃어서 
너무너무 행복해서 
몇 년치 웃음을 
그때 다 웃어버려서 
지금 미소가 
안 만들어진다는 걸. 
웃고 살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은 모릅니다. 
인연이 아닐 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사람 끝까지 
나를 생각해주었던 
사람입니다. 
마지막까지 
눈물 안 보여주려고 
고개 숙이며 
얘기하던 사람입니다. 
탁자에 그렇게 많은 
눈물 떨구면서도 
고개 한 번 안들고 
억지로라도 또박또박 
얘기해 주던 사람입니다. 
울먹이며 얘기해서 
무슨 얘긴지 
다 알아들을 수는 없었지만 
이 사람 정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구나 
알 수 있게 해주던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그렇게 따뜻하고 
눈물이 나올만큼 
나를 아껴주었던 
사람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거지, 
눈 씻고 찾아봐도 
내게는 그런사람 
또 없습니다. 
인연이 아닐뿐이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정말 내게는 
그런 사람 없습니다.


사랑하는 이를 알아볼 수 있다는 것, 그것은 하늘이 내려준 커다란 축복일 것입니다.
'우리 서로 인연이 아니라서 이렇게 된거지...하며 후회하는 일이 없도록 하십시오.
세례자 요한은 예수님을 알아뵈었습니다.
그에겐 더 할 수 없는 축복이요, 감동이었을 것입니다.
지금 여러분 곁에 사랑하는 이가 있습니다.
보이십니까?

오늘의 기도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당신 아드님께 청하시어, 저희의 영안을 열어 주소서.
그리하여 당신 아드님의 사랑을 볼 수 있게 하소서.

오늘의 명상

 풍요로움 주기

 빵 한쪽을 주거나, 
누군가를 대신해 꽃에 물을 주거나
따뜻하게 손을 잡아주는 것만으로도
다른 사람의 마음을 
풍요롭게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재능과 능력과 기술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여성을 위한101 가지묵상」中에서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여러분을 사랑합니다. Written by Paulus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