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두 종류의 기도

글쓴이 :  황루도비꼬님 2012-09-05 00:12:31  ... 조회수(7)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바다에 폭풍이 일어 배 한 척이 난파하면서 배에 타고 있던 사내 둘만이 살아서 손바닥만 한 섬까지 어렵사리 헤엄쳐갈 수 있었다. 두 사내는 어찌해야 좋을지 몰라 쩔쩔매다가 이윽고 하느님에게 기도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는 데 합의했다. 그런 와중에서도 누구의 기도가 더 힘이 있는지 알고 싶어 두 사내는 작은 섬을 둘로 갈라 한 사람은 이쪽 끝에, 다른 한 사람은 다른 쪽 끝에 자리 잡고 앉았다.

그들은 제일 먼저 먹을 것을 청하기로 결정했다. 이쪽 사내는 이튿날 자기 구역에서 열매 맺은 나무를 발견하고 그것으로 배를 채웠다. 반면에 저쪽 사내의 구역에서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한 주일이 흐른 뒤, 이쪽 사내는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아내를 얻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그
러자 이튿날 다른 배 한 척이 난파되었고, 유일한 생존자인 여인 하나가 그의 구역으로 헤엄쳐 왔다. 여인이 그의 아내가 된 것은 물론이었다. 저쪽 사내에게는 여전히 생기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

이쪽 사내는 곧 이어 자식과 집과 의복을 달라고 기도했다. 그리고 이튿날 기도했던 것 모두를 얻었다. 섬 저쪽 사내는 여전히 빈손으로 남아 있었다.

이쪽 사내는 끝으로 자신과 가족이 섬을 벗어날 수 있도록 배 한 척을 보내 달라고 기도했다. 다음날 아침에 보니 배 한 척이 가까운 해변에 밀려와 있었다. 이쪽 사내는 저쪽 사내를 그대로 섬에 남겨 두고 떠나기로 작정했다. 저쪽 사내의 기도는 전혀 응답이 없는 것으로 보아 결코 축복을 받을 만한 위인이 못된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그가 배에 올라 저쪽 사내를 뒤로 하고 떠나려 할 즈음에 하늘에서 목소리가 들려 왔다.

'너는 어찌하여 네 동료를 남겨 두고 떠나려 하느냐?'

사내가 대답했다.

'내가 받은 축복들은 내가 빌어서 받은 것들이니 나 혼자 누려야 할 몫입니다. 저 사내는 기도해도 응답 한 번 받지 못하는 것으로 미루어 어떤 축복도 누릴 자격이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목소리가 사내를 책망하며 꾸짖었다.

'헛소리 말아라, 내가 응답한 기도는 바로 저 사람의 기도니라. 그의 기도가 없었던들 너는 아무런 축복도 얻어 누리지 못했을 것이니라.'

사내는 지지 않고 응수했다.

'저 친구가 무슨 기도를 했기에 내가 받은 이 모든 축복이 그의 덕이란 말입니까, 어디 말 좀 해보시지요?'

'저 사람은 너의 모든 기도가 이루어지게 해 달라고 기도했느니라.'

_앤드류 마리아, ‘이야기 속에 담긴 진실’ 中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