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어머니 그때 얼마나 추었어요?

글쓴이 :  전포요한님이 2019-01-14 21:49:53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188)
첨부파일1 :   어머니사랑합니다.swf (4.292 MB)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알몸의 어머니

"어머니 그날 얼마나 추우셨어요!"

 

눈이 수북이 쌓이도록 내린 어느 추운 겨울날

강원도 깊은 산 골짜기를 찾는

두 사람의 발걸음이 있었습니다.

나이가 지굿한 한 사람은 미국 사람이었고

젊은 청년은 한국 사람이었습니다.

 

눈 속을 빠져나가며

한참 골짜기를 더듬어 들어간 두 사람이

마침내 한 무덤 앞에 섰습니다.

"이곳이 네 어머니가 묻힌 곳 이란다"

나이 많은 미국인이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6.25사변을 맞아

1.4후퇴를 하는 치열한 전투 속에서……

한 미국 병사가 강원도 깊은 골짜기로

후퇴를 하고 있는데.

무슨 이상한 소리가 들려와서

가만히 들어보니 아이 울음소리였습니다.

 

울음소리를 따라가 보았더니…

그 소리는 눈구덩이 속에서 들려오고 있었습니다.

아이를 눈에서 꺼내기 위해

눈을 치우던 미국 병사는

소스라쳐 놀라고 말았습니다.

또 한 번 놀란 것은

흰 눈 속에 파묻혀 있는 어머니가

옷을 하나도 걸치지 않은

알몸이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피난을 가던 어머니가

깊은 골짜기에 갇히게 되자

아이를 살리기 위해

자기가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어 아이를 감싸곤

허리를 꾸부려 아이를 끌어안은 채

얼어 죽고만 것이었습니다.

그 모습에 감동한 미군병사는,

언 땅을 파 어머니를 묻고

어머니 품에서 울어대던 갓난아이를 데리고

가 자기의 아들로 키웠습니다.

세월이 흘러 아이가 자라 청년이 되자

지난날 있었던 일들을 다 이야기 하고

그 때 언 땅에 묻었던

청년의 어머니 산소를 찾아온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들은 청년이 눈이 수북이

쌓인 무덤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뜨거운 눈물이 볼을 타고 흘러 내려

무릎아래의 눈을 녹이기 시작했습니다.

한 참 만에 청년은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그러더니 입고 있던 옷을

하나씩 벗기 시작 했습니다.

마침내 그는 알몸이 되었습니다.

청년은 무덤위에 쌓인 눈을

두 손으로 정성스레 모두 치웠습니다.

 

그런 뒤 청년은 자기가 벗은 옷으로

무덤을 덥기 시작 했습니다.

마치 어머니께 옷을 입혀드리듯

청년은 어머니의 무덤을

모두 자기 옷으로 덮었습니댜.

그리고는 무덤위에 쓰러져 통곡을 합니다.

"어머니 그날 얼마나 추우셨어요!"

우리나라의 어머니들은

무한한 힘과 사랑을 가지고 계십니다.

지금 이 시간 어머니를 생각하며

외쳐봅니다. "사랑합니다……♡ “

출처 : 영성심리상담 쉼터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싸이월드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19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