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글쓴이 :  edan님이 2009-02-03 21:35:49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126)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기적을 만들어낸 세 여인!



보스턴의 한 보호소에
앤(Ann)이란 소녀가 있었다.
앤의 엄마는 죽었고
아빠는 알코올 중독자였다.

아빠로 인한 마음의 상처에다
보호소에 함께 온 동생마저 죽자
앤은 충격으로 미쳤고 실명까지 했다.
수시로 자살을 시도하고 괴성을 질렀다.

결국 앤은 회복 불능 판정을 받고
정신병동 지하 독방에 수용되었다.
모두 치료를 포기했을 때
노(老)간호사인 로라(Laura)가
앤을 돌보겠다고 자청했다.



로라는 정신과 치료보다는
그냥 친구가 되어주었다.
그래서 날마다 과자를 들고 가서
책을 읽어주고 기도해 주었다

그렇게 한결같이 사랑을 쏟았지만
앤은 담벼락처럼 아무 말도 없었고,
앤을 위해 가져다 준
특별한 음식도 먹지 않았다.

어느 날, 로라는 앤 앞에 놓아준
초콜릿 접시에서
초콜릿이 하나 없어진 것을 발견했다.
용기를 얻고 로라는
계속 책을 읽어주고 기도해 주었다.

앤은 독방 창살을 통해
조금씩 반응을 보이며 가끔 정신이
돌아온 사람처럼 얘기했고,
그 얘기의 빈도수도 많아졌다.
마침내 2년 만에 앤은 정상인 판정을 받아
파킨스 시각장애아 학교에 입학했고, 
밝은 웃음을 찾았다.

그 후, 로라가 죽는 시련도 겪었지만
앤은 로라가 남겨준 희망을 볼 수 있는
마음의 눈으로 시련을 이겨내고
학교를 최우등생으로 졸업했고
한 신문사의 도움으로
개안 수술에도 성공했다.

수술 후 어느 날, 앤은 신문기사를 봤다.
"보지못하고,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아이를 돌볼 사람 구함!"
앤은 그 아이에게 자신이 받은
사랑을 돌려주기로 결심했다.



사람들은 못 가르친다고 했지만 앤은 말했다.
"저는 하느님의 사랑을 확신해요."
결국 사랑으로 그 아이를
20세기 대 기적의 주인공으로 키워냈다.

그 아이가 "헬렌 켈러" 이고,
그 선생님이 앤 셜리번(Ann Sullivan)이다.
로라는 앤과 함께 있어주고
앤의 고통을 공감하면서
앤을 정상인으로 만들어냈고,
앤도 헬렌과 48년 동안 함께 있어주었다.

헬렌이 하버드 대학에 다닐 때는
헬렌과 모든 수업에 함께 하면서
그녀의 손에 강의내용을 적어주었다.



빛의 천사 헬렌 켈러는
3중 불구자이면서도
절망하지도 않고 삶을
포기하지도 않았습니다.

왕성한 의욕과 꿋꿋한 의지를 가지고
새로운 삶의 길을 찾아 스스로
피눈물나는 노력을 계속했습니다.

하버드대학을 졸업하던 날,
헬렌은 브릭스 총장으로부터
졸업장을 받고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설리번 선생님도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식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헬렌의 뛰어난 천재성과
설리번 선생님의 훌륭한 교육을
일제히 찬양하였습니다.

"항상 사랑과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준
앤 설리번 선생님이 없었으면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토록 의지가 강한 그녀가
『3일 동안만 볼 수 있다면』이라는
책에 이런 글을 썼습니다.

“만약 내가 사흘간 볼 수 있다면

첫째 날엔.....
나를 가르쳐 준 설리번 선생님을 찾아가
그분의 얼굴을..... 바라보겠습니다.
그리고 산으로 가서
아름다운 꽃과... 풀과 빛나는
노을을 ...보고 싶습니다.

둘째 날엔.....
새벽에 일찍 일어나
먼동이.... 터 오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저녁에는 영롱하게 빛나는
하늘의 별을.... 보겠습니다.

셋째 날엔.....
아침 일찍 큰길로 나가
부지런히 출근하는 사람들의
활기찬 표정을..... 보고 싶습니다.

점심때는 아름다운 영화를 보고
저녁에는 화려한 네온사인과
쇼윈도의 상품들을 구경하고
저녁에는 집에 돌아와
사흘간 눈을 뜨게 해 주신
하느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싶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은
상처에 대한 적절한 분석과 충고가 아니라
그냥 함께 있어주는 것입니다.
한 마음은 충고를 주기보다 자신을 줄 때 아뭅니다.
좋은 충고보다 좋은 소식이 중요합니다.




헬렌켈러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 있으나
그녀의 스승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삼중고를 안고 있는 헬렌켈러를
전세계가 놀라게 한 인물로 만든
사람이 바로 앤 설리반 (ANN SULLIVAN)이다.

img_3_956_0
       



헬렌켈러를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은 감각기관 뿐이었다.
헬렌켈러는 손가락으로 상징적인
터치를 통하여 말하는 법을 배우고
열심히 공부하여 박사도 되고
영감을 주는 위대한 인물이 되었다.

앤 설리반은 늘 되풀이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고 한다.

시작하고 실패하는 것을 계속하라.
실패할 때마다 무엇인가 성취할 것이다.
네가 원하는 것을 성취하지 못할 지라도
무엇인가 가치있는 것을 얻게 되리라.
시작하고 실패하는 것을 계속하라.

절대로 포기 하지 말라
모든 가능성을 다 시도해보았다고 생각하지말고
언제나 다시 시작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사랑으로 듣는 세미클래식 3집


    01 Invitation_To_The_Dance(무도회의_권유)_베버
    02 Clair_De_Lune(월광)_드뷔시
    03 La_Primavera(사계중_봄)_비발디
    04 The_Minute_Waltz_Op.64_1(강아지_왈츠)_쇼팽
    05 La_Cinquantaine(금혼식)_마라
    06 Concerto_In_A_Minor(그리스_피아노협주곡)_그리스
    07 Scene_From_Swan_Lake(백조의_호수_전경)_차이코프스키
    08 Hymne_A_La_Joie(환희의_찬가)_베토벤
    09 Serenade__Hayden(하이든_세레나데)_하이든
    10 Orpeheus_In_Hades__Overture(천국과_지옥_서곡)_오펜바하
    11 The_Harmonious_Blacksmith(유쾌한_대장간)_헨델
    12 Andante_Cantabile__Tchaikovsky(안단테_칸타빌레)_차이코프스키
    13 Fantasie_Impromptu__Chopin(즉흥_환상곡)_쇼팽
    14 Anvil_Chorus__Verdi(대장간의_합창)_베르디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촛불처럼 (2010/10/31 21:25:38)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저도 큰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저의 그 꿈이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믿습니다. 때론 오랜 노력에 비해서 아무것도 보이는 것이 없어서..많이 실망합니다.
그러나 저는 저에게 마음을 통해서 말씀하시는 그 분의 음성을 듣습니다.
실망하지 말고 다시 시작하라고...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