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사랑의 재촉

글쓴이 :  옴팡이님 2019-08-28 09:23:04  ... 조회수(9)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십자가 앞에 앉아있노라면 제 마음은 늘 고요한 아우성,

그 참으로 역설적인 마음의 역동은 세상적 시끄러움과는 비교조차 될 수 없는 그 무엇,.......

오히려 그것은 부끄러움의 옷을 입고있는 듯한 내 고된 하루를 벗지못한 채 그렇게 십자가 앞 짙은 어둠속에 앉아있는 죄스러움의 아우성입니다.

다듬어지지않는 내 거친 침묵은 때론 타락한 이성의 앞잡이가 되어 나를 집어삼키기도하고, 꺽일줄 모르는 내 자의식은 사방을 좌충우돌하며 상채기를 냅니다. 죄는 돌아서기 바쁘게 내 발목을 잡고 숱하게 넘어뜨리고 쓰러뜨립니다. 그 때마다 아프고 쓰린 마음, 그보다 더 큰 좌절과 부끄러움은 제 작은 용기마저 놓아버리게 하기 일쑤지요.

그렇지만 저는 한가지의 믿음을 그 때마다 다시 꼬옥 부여잡습니다. 십자가의 예수님이 지금도 나를 기다리신다는 것, 그 분께서 나의 모든 죄를 사해주시려고 수난과 죽음을 당하셨고 지금도 내 곁에 살아계시다는 믿음, 그 분의 이름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심을 소리내어 고백할 뿐입니다.

 

어둑어둑 어둠이 내리면 하루를 마치는 수도원의 끝기도,

공동체가 모여 맑은 목소리 모아 곱게 노래한 성모찬송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는 어두운 성당. 종일 죄로 얼룩덜룩 더렵혀진 옷 먼지도 털지못하고서 고개를 푹 떨군 채 구석 초라한 제 기도자리를 찾습니다.

변함없이 나를 다그치시는 그 분 사랑의 재촉이 들려옵니다.

“ 왜 이제 왔니? 나는 종일 너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네가 너무 보고 싶었단다.

여기 함께 있자.

함께 내 곁에 머물러다오......”

 

걷기도 아까운 오늘 또 은총의 하루, 뛰어가고 싶습니다.

그 분 예수그리스도께로.......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