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들것을 만지작거리며

글쓴이 :  옴팡이님 2019-04-02 22:03:26  ... 조회수(8)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일어서서 보니

내 들것이 땅바닥에 널부러져있다.

조금전까지만해도 내 몸의 일부였던 그 들것.....  

들어올리려하니 너무도 무겁다. 

너무도 더럽다. 

서른여덟해 나를 지탱해주었던 그 들것은 너무도 볼품없이 낡아있다. 

내가, 

이름도 없이 그 들것위에서 그냥 '병자'로 불리웠을  때에는 그 무거움도 그 추함도 그 낡음도 알지못했었다. 

 

하루는 지나가던 어떤 사람이 나에게 다가오더니 느닷없이 건강해지고싶은가를  물어보았는데

내게 건강해지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는 너무도 요원한 바램이란 생각이들어 

긍정도 부정도 아닌 이렇다한 대답도 하지않은 채

그냥 내가 왜 서른여덟해동안이나 이렇게 누워있어야만했는가를 그에게 하소연했고  

그는 내 울먹이는 한 숨 가득한 넋두리를 연민 가득한 깊은 눈으로 바라보며 경청하는 듯 했다.  

내 넋두리를 다 듣더니

그가 갑자기 내게 " 일어서서 들것을 들고 걸어가라 "고 말하였다. 

나는 그 말을 듣는 순간 두 다리에 힘이 생겨 건강한 사람처럼 벌떡 일어섰다.

 

그가 바로 주님이었다. 

이 들것위에 내가 아직 누워있었을 때 만났던 그 사람. 주님.....

이 냄새나고 더럽고 볼품없는 들것위에 있던 내게 다가오셨던 그 사람 . 주님.....

움직일 수도 없는 '병자', 일개 이름도 없는 한 '병자'였던 내게 다가와 말을 건넨 사람. 주님.... 

 

나는 오늘도 이 들것을 만지작거린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