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낯 익은 십자가가 이제...

글쓴이 :  옴팡이님 2019-03-07 21:49:05  ... 조회수(13)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피정의 칩거에서 나온지 꼭 일주일이다 

8일간의 피정을 이끌어주셨던 양승국 신부님의 매일의 강론말씀과 힘있던 강의가 여전히 마음에 생생하다.

돌아온 수도원의 매일, 나의 자리. 하루의 일상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 

싫고 미웠던 십자가들도 거기 그자리에 그냥들 있었다.

" 아~~~~~~ 그래,  저 참 오래도 낯 익은 십자가.........!!!! "

결코 낯 설지 않았는데 참 이상하게도 그 십자가가 지금 내겐 마치 전혀 다른 십자가처럼 느껴진다.

정말 다르다.... 

" 주님, 십자가가 형구라 할지라도 저도 그 위에 눕고 싶어요. 

당신이 누우셨었던 십자가이기에 저도 오늘은 조금 더 용기를 가져봅니다.

부활의 확신을 주신 당신이 계시기에 저는 내일 또 죽음의 죽음을 살고픈 용기가 생겨납니다. 

그래서 제게 내미시는 매일의 십자가를 사랑의 입맞춤으로 포옹하겠습니다. "

 

신부님,

피정의 침묵속에서 감사의 마음 전할 수 없었지만

다시 파견된 일상의 삶 하루하루에서 그 감사를 살아내고싶습니다. 

" 감사합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비비안나.. (2019/03/08 17:31:5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2019/03/08 22:21:3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ㅎㅎ 십자가는 여전히, 그래도 달라보인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넘쳐나는 십자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단히 소소한 기쁨거리를 찾으며, 행복한 수도생활 되시길 빕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