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가끔은 투덜대고 싶어요.

글쓴이 :  봄비님 2007-08-20 23:59:44  ... 조회수(56)
 

수녀님들도 사람임을 알기에 이해하고,  그래도 나보다 더 힘들고 어려운 길을 가시는 분들이기에 늘 인생 가산점을

드립니다.  그래도 아주 그래도 가끔은 투덜대고 싶어요.

왜 다른 사람들을 이해해 주지 못하시냐고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한 번만이라도 생각해 주시지 않느냐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묻고도 싶어요.

왜 우리와 같냐고 싫어하고, 흉보고, 미워하고, 왜 다르지 않고 우리와 같냐고 여쭈어 보고 싶어요.

신자이기에 내가 나를 잘 알지 못했던 시절부터 아니 우리 조상 대대로 신자이기에 수도자와

늘 가까이 있었기에 많은 부분을 양보하고, 이해하며 지냈지만 이제는 그러고 싶지 않아요.

혼자서 하는 이야기가  아닌 왜 사람들에게 그렇게 깊은 상처를 주시냐고 묻고 싶어요.

용기내 볼래요.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