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나의 무화과나무겉옷

글쓴이 :  옴팡이님 2019-03-24 22:30:08  ... 조회수(55)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저는 무화과나무라는 그럴싸한 겉옷을 입고 있습니다.

뿌리는 교회라는 포도밭에 내려져있지요.

돋보이고 두드러져보입니다. 특별해보이지요.

그러나 어딘가 경직되어있고 불안하고 두렵습니다.

죄스런 면보다 의로움이 많다고 생각하며 사는데, 제 겉옷이 거추장스럽고 겉치레처럼 여겨질 때가 많습니다. 실재(實在)와 제 겉모습이 다르기 때문일까요? 저는 특별해보이긴 하지만 열매도 없고 향기도 없기에 사람들과 그리 오래 머물지 못합니다. 그래서 저는 마음 겉을 치장도 해보고 덧칠도 해보았지만 그럴수록 저는 더 두텁게 가려질 뿐이었고 마치도 제가 정말 무화과나무로 여겨지는 듯 했지요.

하느님은 제게 그리스도의 십자가상 제헌을 완전한 봉헌으로 주셨건만 저는 저의 봉헌으로 그 분을 기쁘게 해드리는 일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나 자신을 바치기보다는 남은 여분의 것 바치는 척 했지요. 그것도 타인을 의식하면서 말입니다. 마치 하느님께 적선하듯이 내 봉헌의 삶 안에 정성없는 때 묻고 구겨진 지폐한 장, 찌그러진 동전 한 개 툭 던져넣었습니다.

그러고도 저는 별로 큰 불편을 느끼지 않고 매일매일 살아가고 있습니다.

위선적인 봉헌, 회개없는 봉헌의 하루하루...

그러다 저 자신에게 무심코 내뱉은 말 “위선자,..!”

 

이제사 조급함 때문에 땀이 흐릅니다.

뿌리박힌 땅이 너무 딱딱하고 굳어져있어 회개로 돌아서기가 너무 힘이 듭니다.

나를 죽이고 버려야만 열매를 맺을 터인데 저는 여전히 포도밭 한 가운데의 앙상한 한 그루 무화과나무인걸요. 쓸모가 없으니 언제 주인께서 저를 베어버리실지 모릅니다.

조급함 때문에 땀이 줄줄 흐릅니다.

 

저도 내 옆의 포도나무들처럼 주렁주렁 탐스런 열매를 맺고 싶습니다.

당신은 본시 저를 포도나무로 심으셨기에 이제껏 살아왔던 병충해덩어리 앙상한 무화가나무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아 깊이깊이 통회하고 싶습니다.

주님,

제 온 몸에 주어진 이 무력한 힘을 뺄 수 있도록 자비를 베푸소서.

뿌리째 저 자신을 그저 당신께 내맡길 수 있도록 자비를 베푸소서.

당신의 자비 외에는 제가 어떤 것에도 의지하지 않을 수 있도록 자비를 베푸소서.

 

그래서 포도밭 일상의 평범과 소박과 통회정계보속의 순간성화를 통하여

제게 마르지 않는 샘솟는 당신의 평화와 기쁨을 주소서. 아멘.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 마리아사랑넷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4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