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노부부의 주름살?

글쓴이 :  kbs 수사님이 2020-10-16 13:19:14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99)
첨부파일1 :   노부부의_주름살.jpg (18.2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1) 싫어요

 

 

얼굴엔 주름이 가득하고 머리엔 흰눈이 가득하고

입가엔 그리움이 가득한 우리들의 아버지와 어머니의 모습이다.

아버지의 손은 살아오신 힘든 삶의 이야기들로 꿈틀거리고

어머니의 허리는 살아오신 힘든 인생의 이야기들로 분주한데

아버지와 어머니의 눈물이 떨어져 내리는 날 나의 가슴은 감동에 물결로 출렁거렸고

나의 미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가슴이 뜨거워었다.

이렇게 늙고 늙으신 아버지와 어머니가 눈물을 흘리며 사그라질 듯 부르는 그 이름 하나,

거룩하고 거룩한 아버지와 어머니 아니 엄마였다.

세상에 백발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직도 부모님의 산소 앞에서

그립고 보고픈 아버지와 어머니를 아가의 모습으로 부르고 있었다.

 

천주의 성 요한 의료봉사 수도회 한국관구

(HOSPITALLER ORDER OF ST.JOHN OF GOD)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옹달샘맑은물 (2020/10/18 02:07:2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옹달샘맑은물 (2020/10/18 02:07:4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0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