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겸손하게 십자가를 지라?

글쓴이 :  kbs 수사님이 2020-09-17 08:34:12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182)
첨부파일1 :   겸손.jpg (9.7 KB)
    이 게시글이 좋아요(3) 싫어요

 

 

낙타는 하루를 시작하고 마칠 때마다 주인 앞에 무릎을 꿇는다고 합니다.

즉, 하루를 보내고 일을 끝마칠 시간이 되면

낙타는 주인 앞에 무릎을 꿇고 등에 있는 짐이 내려지길 기다리며,

또 새날이 시작되면 또다시 주인 앞에 무릎을 꿇고 주인이 얹어 주는 짐을 짊어지는 것입니다.

주인은 낙타의 사정을 잘 압니다.

그렇기 때문에 낙타가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짐을 얹어 줍니다.

낙타는 주인이 얹어 주는 짐을 마다하지 않습니다. 낙타는 여러분 당신입니다. 그리고 주인은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은 당신의 형편을 누구보다도 잘 아십니다.

그리고 당신이 짊어질 수 있을 만큼 당신에게 짐을 얹어 주십니다.

이 때 당신은 어떤 모습으로 짐을 받으십니까? 낙타와 같은 겸손한 모습입니까?

새에게 날개는 무거우나 그것 때문에 날 수 있고,

배는 그 돛이 무거우나 그것 때문에 항해 할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에게 십자가는 짐이 되나 그것이 그리스도인으로 하여금 천국으로 향하게 만드는 지름길입니다.^^

 

천주의 성 요한 의료봉사 수도회 한국관구

(HOSPITALLER ORDER OF ST.JOHN OF GOD)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0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