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2014년 3월 10일 사순 제1주간 월요일

글쓴이 :  빠다킹신부님이 2014-03-10 04:08:32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319)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2014년 3월 10일 사순 제1주간 월요일

제1독서 레위 19,1-2.11-18

1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2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에게 일러라.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나, 주 너희 하느님이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11 너희는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속여서는 안 된다. 동족끼리 사기해서는 안 된다. 12 너희는 나의 이름으로 거짓 맹세를 해서는 안 된다. 그러면 너희는 너희 하느님의 이름을 더럽히게 된다. 나는 주님이다.
13 너희는 이웃을 억눌러서는 안 된다. 이웃의 것을 빼앗아서는 안 된다. 너희는 품팔이꾼의 품삯을 다음 날 아침까지 가지고 있어서는 안 된다. 14 너희는 귀먹은 이에게 악담해서는 안 된다. 눈먼 이 앞에 장애물을 놓아서는 안 된다. 너희는 하느님을 경외해야 한다. 나는 주님이다.
15 너희는 재판할 때 불의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 너희는 가난한 이라고 두둔해서도 안 되고, 세력 있는 이라고 우대해서도 안 된다. 너희 동족을 정의에 따라 재판해야 한다. 16 너희는 중상하러 돌아다녀서는 안 된다. 너희 이웃의 생명을 걸고 나서서는 안 된다. 나는 주님이다.
17 너희는 마음속으로 형제를 미워해서는 안 된다. 동족의 잘못을 서슴없이 꾸짖어야 한다. 그래야 너희가 그 사람 때문에 죄를 짊어지지 않는다. 18 너희는 동포에게 앙갚음하거나 앙심을 품어서는 안 된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나는 주님이다.''


복음 마태 25,31-4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1 '사람의 아들이 영광에 싸여 모든 천사와 함께 오면, 자기의 영광스러운 옥좌에 앉을 것이다. 32 그리고 모든 민족들이 사람의 아들 앞으로 모일 터인데, 그는 목자가 양과 염소를 가르듯이 그들을 가를 것이다. 33 그렇게 하여 양들은 자기 오른쪽에, 염소들은 왼쪽에 세울 것이다.
34 그때에 임금이 자기 오른쪽에 있는 이들에게 이렇게 말할 것이다. '내 아버지께 복을 받은 이들아, 와서, 세상 창조 때부터 너희를 위하여 준비된 나라를 차지하여라. 35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었으며,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였다. 36 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었고, 내가 병들었을 때에 돌보아 주었으며,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
37 그러면 그 의인들이 이렇게 말할 것이다. '주님, 저희가 언제 주님께서 굶주리신 것을 보고 먹을 것을 드렸고,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실 것을 드렸습니까? 38 언제 주님께서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따뜻이 맞아들였고, 헐벗으신 것을 보고 입을 것을 드렸습니까? 39 언제 주님께서 병드시거나 감옥에 계신 것을 보고 찾아가 뵈었습니까?'
40 그러면 임금이 대답할 것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
41 그때에 임금은 왼쪽에 있는 자들에게도 이렇게 말할 것이다. '저주받은 자들아, 나에게서 떠나 악마와 그 부하들을 위하여 준비된 영원한 불 속으로 들어가라. 42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지 않았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지 않았으며, 43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이지 않았다. 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지 않았고, 내가 병들었을 때와 감옥에 있을 때에 돌보아 주지 않았다.'
44 그러면 그들도 이렇게 말할 것이다. '주님, 저희가 언제 주님께서 굶주리시거나 목마르시거나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또 헐벗으시거나 병드시거나 감옥에 계신 것을 보고 시중들지 않았다는 말씀입니까?'
45 그때에 임금이 대답할 것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주지 않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주지 않은 것이다.'
46 이렇게 하여 그들은 영원한 벌을 받는 곳으로 가고 의인들은 영원한 생명을 누리는 곳으로 갈 것이다.'



어떤 사람이 ‘좋은 아내와 나쁜 아내’를 구분한 글을 보았습니다. 그 내용은 이렇습니다.

첫째, 좋은 아내는 천사가 되려고 하지만 나쁜 아내는 자기가 천사라고 믿습니다. 둘째, 좋은 아내는 작은 선물을 받고도 기뻐하지만 나쁜 아내는 뭘 사줘도 잘못 샀다고 구박합니다. 셋째, 좋은 아내는 작은 일도 남편이 원하면 해주지만 나쁜 아내는 남편이 원하는 것은 뭐든지 안 된다고 우깁니다. 넷째, 좋은 아내는 남의 흉을 보지 않지만 나쁜 아내는 남 흉볼 때 남편이 동조하지 않는다고 불평합니다.

다섯째, 좋은 아내는 남편이 이불을 걷어차면 조용히 덮어주지만 나쁜 아내는 남편이 덮은 이불까지 빼앗아 덮습니다. 여섯째, 좋은 아내는 희망과 사랑으로 매일을 살지만 나쁜 아내는 절망과 푸념으로 매일을 삽니다. 일곱째, 좋은 아내는 남편이 실직해도 격려해주지만 나쁜 아내는 좋은 직장 다니는 남편도 구박해서 실직시킵니다. 여덟째, 좋은 아내는 잔잔한 얼굴로 남편을 편하게 해주지만 나쁜 아내는 잔인한 얼굴로 남편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듭니다.

아홉째, 좋은 아내는 예쁘다고 하면 기뻐하지만 나쁜 아내는 예쁘다고 하면 “언제는 미웠어!” 하고 따집니다. 열 번째, 좋은 아내는 남편에게 새 양복을 사주며 기뻐하지만 나쁜 아내는 남편이 새 양복을 사면 “애인 생겼어! 그러면 끝이야!” 하고 위협합니다. 열한 번째, 좋은 아내는 친구들이 자기 남편을 흉볼 때 끼지 않지만 나쁜 아내는 자기 남편을 제일먼저 도마 위에 올려놓고 난도질합니다. 열두 번째, 좋은 아내는 남편이 아프면 더 잘해주지만 나쁜 아내는 남편이 아프다고 하면 “아프려면 혼자 조용히 아파!” 하고 소리칩니다.

이 글을 읽으면서, 과연 아내에게만 해당되는 말일까 싶더군요. 좋은 남편의 모습도, 좋은 자녀의 모습도, 또 좋은 부모의 모습도 이 안에 적용해서 우리가 생각해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결국 좋은 사람의 모습은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 아닐까요? 내가 기준이 아닌, 주님의 뜻이 기준 되는 삶을 사는 사람만이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최후 심판의 장면을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영원한 생명과 영원한 벌의 구분이 무엇이라고 하십니까? 바로 가장 작은이들에게 행한 사랑의 실천이라고 하시지요. 결코 자기만의 욕심과 이기심을 채우는데 급급한 사람들에게 영원한 생명이 결코 주어지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물론 언제 그들에게 해를 끼쳤다고 반문할 수 있지요. 그러나 복음에도 나오듯이 어렵고 힘든 작은이들을 향해 아무것도 행하지 않은 것이 곧 주님을 위해 아무것도 행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내 자신이 먼 훗날 주님 앞에 서는 최후 심판의 장면을 떠올려 보십시오. 그때에 영원한 생명이 주어지는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려면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지금의 모습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우리 안에서 행복을 찾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다른 곳에서 찾는 것은 아예 불가능하다(아녜스 레플라이어).


2014학년도 인천교구 예비신학생. 모두가 성소를 잘 간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사랑의 실천은 미루지 맙시다.

아마 철학자 칸트의 청혼에 대한 이야기를 대부분 아실 것입니다. 그는 대철학자답게 항상 깊이 사고한 뒤에 결정했지요. 한 여인에게 받은 청혼에 대해서도 그는 “잘 생각해 보겠습니다.”라는 대답과 함께 깊이 사고하기 시작했지요. 그리고 자신의 생각만으로는 부족할 것 같아서, 도서관에서 결혼과 사랑에 관한 책을 보면서 연구를 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의 연구 결과, 그는 여인의 청혼을 받아들이는 것이 옳다고 결론을 맺었습니다. 그리고 그 여인의 집에 가서 그녀의 아버지에게 청혼을 받아들이겠다는 말을 했지요. 이 대답에 어이없는 표정을 지으며 여인의 아버지는 대답했습니다.

“너무 늦었네. 내 딸은 이미 결혼해서 벌써 세 아이의 어머니거든.”

심사숙고가 중요하기는 합니다. 그러나 너무 오랜 기간의 심사숙고는 때를 놓칠 수도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사랑의 실천은 더욱 더 그러합니다. 사랑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생각만 하다가 끝날 수도 있거든요. 실제로 많은 이들이 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말하면서도, 그 실천의 때는 항상 뒤로 미룹니다. 언젠가는 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인 것이지요. 그러나 그렇게 미루기만 하다가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후회로 끝맺게 됩니다. 사랑의 실천, 절대로 미루지 맙시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푸른하늘 (2014/03/10 06:15:4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가장 두려운 말씀입니다. 

제 의지 대로 한번 생각해봅니다.  실천해야 할 일이 너무나  많습니다. 다음에 주님 만나면

너는 이것은 실천을 어떻게 했느냐 ?   물으시면 대답이 궁해서 변명을 할까!

사랑 실천을 하려면 이것도 저것도 다 해야 하는데~~~~

그렇게는 할 수가 없고 주님!  제가 실천 할수

있는 일들은 당신께서 저에게 생각을 주십시오!  그리고 구체적으로 실천 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십시오!

당신과 함께라면 실천 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제가 착해서가 아니고 당신의 이름때문에 할 수 있도록

제 안에 머무르십시오!

  
  설비기사 (2014/03/10 06:16:1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미루지 않도록 노력하겠읍니다.아~멘
  
  신수아 미카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4/03/10 07:15:2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서병삼요셉입니다모바일에서 올림 (2014/03/10 11:44:0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사랑의 실천

마음속 깊이 또한번 세기며

한주 시작합니다

아 멘
  
  임티나 (2014/03/10 14:03:2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2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