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2013년 12월 18일 대림 제3주간 수요일

글쓴이 :  빠다킹신부님이 2013-12-18 05:31:21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14)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2013년 12월 18일 대림 제3주간 수요일

제1독서 예레 23,5-8

5 보라,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다윗을 위하여 의로운 싹을 돋아나게 하리라. 그 싹은 임금이 되어 다스리고 슬기롭게 일을 처리하며, 세상에 공정과 정의를 이루리라. 6 그의 시대에 유다가 구원을 받고, 이스라엘이 안전하게 살리라. 사람들이 그의 이름을 ‘주님은 우리의 정의’라고 부르리라.
7 그러므로 이제 그날이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때에는 사람들이 더 이상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오신,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한다.” 하지 않고, 8 그 대신 “이스라엘 집안의 후손들을 북쪽 땅에서, 그리고 당신께서 쫓아 보내셨던 모든 나라에서 데리고 올라오신, 살아 계신 주님을 두고 맹세한다.” 할 것이다. 그때에 그들은 자기 고향 땅에서 살게 될 것이다.


복음 마태 1,18-24

18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렇게 탄생하셨다. 
그분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였는데, 그들이 같이 살기 전에 마리아가 성령으로 말미암아 잉태한 사실이 드러났다.
19 마리아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고 또 마리아의 일을 세상에 드러내고 싶지 않았으므로, 남모르게 마리아와 파혼하기로 작정하였다.
20 요셉이 그렇게 하기로 생각을 굳혔을 때, 꿈에 주님의 천사가 나타나 말하였다. “다윗의 자손 요셉아, 두려워하지 말고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여라. 그 몸에 잉태된 아기는 성령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21 마리아가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그분께서 당신 백성을 죄에서 구원하실 것이다.”
22 주님께서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이 모든 일이 일어났다. 곧 23 “보아라,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고 하리라.” 하신 말씀이다. 임마누엘은 번역하면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이다.
24 잠에서 깨어난 요셉은 주님의 천사가 명령한 대로 아내를 맞아들였다.



얼마 전에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마트에 갔습니다. 그런데 그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를 잘 모르겠더군요. 그리고 아침 시간이라 분주하게 일하는 직원들에게 제가 찾는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를 물어보는 것도 좀 미안했습니다. 그래서 마침 시간 여유도 있으니까 천천히 둘러보면서 필요한 물건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천천히 둘러보니 생각 외로 필요한 물건들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그래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물건들을 제가 끄는 가트 안으로 집어넣기 시작했지요.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났을 때, 가트 안에는 꽤 많은 물건으로 가득 찼습니다. 특히 저를 계속해서 유혹했던 ‘원 플러스 원’ 상품은 거의 다 구입한 것 같더군요.

과소비를 한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언제 또 이렇게 쇼핑을 하겠어? 시간 날 때 이렇게 구입하는 것도 괜찮아.’라는 생각으로 스스로를 위안했지요. 그런데 정작 제가 구입하고자 했던 것들은 깜빡 잊고서 그냥 마트를 나온 것입니다. 다른 것들에 대한 지나친 관심으로 인해서 정작 원래 마트에 갔던 목적을 채우지 못했던 것이지요.

주님께서는 우리들에게 가장 중요한 계명이 바로 ‘사랑’에 있다고 하셨습니다. 이 사랑으로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하셨고, 이 사랑의 힘으로 이 세상을 힘차게 살 수 있음을 계속해서 보여주십니다. 그런데 우리들은 사랑보다 다른 것에 더 큰 관심을 보이다보니, 정작 사랑을 내 안에 간직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요? 마치 필요한 물건은 빼고 다른 것만 잔뜩 구입한 저의 모습처럼 말입니다.

오늘 복음을 보면 요셉 성인이 등장합니다. 그는 마리아와 약혼한 사이였지요. 그런데 아직 혼인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마리아의 잉태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철저히 율법을 지키려 했기에 마리아를 고발해서 공개적으로 돌에 맞아 죽이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을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러한 심판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랑이라고 생각했기에 남모르게 파혼하려 하지요.

여기에 또 한 가지 유심히 보아야 하는 것은 그가 꿈에 나타난 천사의 말을 듣고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였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꿈을 믿습니까? 꿈에서 하라는 대로 그대로 따라 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없습니다. 그런데 요셉 성인은 꿈에 나타난 천사의 말을 받아들여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입니다. 왜냐하면 사랑했기 때문입니다. 그 사랑이 율법을 뛰어넘어 우리 모두의 구원을 가져왔습니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과연 무엇입니까? 무엇에 가장 많은 관심을 쏟고 있습니까? 그러한 생각과 관심으로 정작 첫 번째에 두어야 할 사랑을 잊어버렸던 것은 아닐까요?

사랑을 가장 첫째 자리에 두는 우리 모두가 됩시다. 이 사랑 안에서 우리 구원은 시작됩니다.

의식주를 비롯한 모든 인생살이가 이웃이 있음으로써 가능하다는 사실을 부인할 사람은 없다. 이웃은 고마운 존재다. 내게만 고마운 것이 아니라 서로서로 고마운 존재다(이용복).


서품을 얼마남겨두지 않은 서품자들. 얼마나 많은 긴장을 할까요? 사랑으로 기도해주십시오.


사랑의 시작은 대화입니다.

어느 장성한 아들이 어버이날 갑자기 아버지 생각이 절실해져서, 오랜만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께 “아버지, 사랑합니다.”라고 큰 소리로 말했지요. 그러자 아버지는 대뜸 “이 자식아! 또 무슨 사고를 쳤냐?”고 호통을 쳤다고 하네요.

또 이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아들과 대화를 자주 해야 한다는 강의를 듣고 집에 돌아온 아버지가 ‘대화’라는 것을 해보려고 아들을 앉혀놓고 말을 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도대체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를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한참동안 서로 멀뚱멀뚱 얼굴만 바라보다가 겨우 한마디를 했다고 하지요.

“너 요즘 몇 등 하냐?”

물론 말없이 사랑을 실천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랑의 마음을 더욱 더 애틋하게 만들고 친밀함을 깊이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이 ‘말’입니다. 그래서 서로 많은 대화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 대화는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만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주님과의 대화도 끊임없이 필요하지요. 대화를 전혀 나누지 않으면서 가까운 사이라고, 또 사랑하는 사이라고 말할 수 없는 것처럼, 기도를 통해 주님을 만나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주님과 나의 관계가 가깝고 사랑하는 사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이제 대화를 해야 합니다. 주님과는 진실한 기도를 통해서, 나의 이웃과는 따뜻한 대화를 통해서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사랑을 키워 나가야 할 것입니다. 사랑을 통해서 참 행복의 길이 열립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세실리아 ^ ^ (2013/12/18 06:04:0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새벽에 일찍 일어나면 신부님의 글을 읽을 수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또한 매번 생각하지만 가톨릭 신앙이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소화^^모바일에서 올림 (2013/12/18 07:09:25)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주님 사랑에 감사합니다~~마음에 새기며 따르렵니다 ^^♥
  
  지혜 유스띠나^^ (2013/12/18 08:31:3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오늘 하루 제가 만나는 사람들에게 미소를~ 따뜻한 대화를~꼭 실천해봐야겠어요^^ 

  
  joojinsook모바일에서 올림 (2013/12/18 10:09:1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신부님 감사합니다
  
  완두콩2 (2013/12/18 10:25:2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늘 신부님의 말씀으로 아침이 풍요롭습니다.. 감사합니다...
  
  동해줌마 (2013/12/18 13:21:4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조수정 수산나모바일에서 올림 (2013/12/20 20:41:09)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한 말씀 한 말씀이 모두 감동이예요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