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2013년 12월 16일 대림 제3주간 월요일

글쓴이 :  빠다킹신부님이 2013-12-16 05:11:55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261)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2013년 12월 16일 대림 제3주간 월요일

제1독서 민수 24,2-7.15-17

그 무렵 2 발라암은 눈을 들어 지파별로 자리 잡은 이스라엘을 보았다. 그때에 하느님의 영이 그에게 내렸다. 3 그리하여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 열린 눈을 가진 사람의 말이며, 4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은 뜨이게 된다.
5 야곱아, 너의 천막들이, 이스라엘아, 너의 거처가 어찌 그리 좋으냐! 6 골짜기처럼 뻗어 있고, 강가의 동산 같구나. 주님께서 심으신 침향나무 같고, 물가의 향백나무 같구나. 7 그의 물통에서는 물이 넘치고, 그의 씨는 물을 흠뻑 먹으리라. 그들의 임금은 아각보다 뛰어나고, 그들의 왕국은 위세를 떨치리라.”
다시 15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 열린 눈을 가진 사람의 말이며, 16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지식을 아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은 뜨이게 된다.
17 나는 한 모습을 본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나는 그를 바라본다. 그러나 가깝지는 않다. 야곱에게서 별 하나가 솟고, 이스라엘에게서 왕홀이 일어난다. 그는 모압의 관자놀이를, 셋의 모든 자손의 정수리를 부수리라.”


복음 마태 21,23-27

23 예수님께서 성전에 가서 가르치고 계실 때, 수석 사제들과 백성의 원로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당신은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 것이오? 그리고 누가 당신에게 이런 권한을 주었소?”
24 그러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도 너희에게 한 가지 묻겠다. 너희가 나에게 대답하면, 나도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말해 주겠다. 25 요한의 세례가 어디에서 온 것이냐? 하늘에서냐, 아니면 사람에게서냐?”
그들은 저희끼리 의논하였다. “‘하늘에서 왔다.’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않았느냐?’ 하고 우리에게 말할 것이오. 26 그렇다고 ‘사람에게서 왔다.’ 하자니 군중이 두렵소. 그들이 모두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니 말이오.” 27 그래서 그들이 예수님께 “모르겠소.” 하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도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말하지 않겠다.”



어제 필요한 무엇을 찾기 위해서 집안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열게 된 커다란 서랍 안. 저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분명히 얼마 전에 정리를 했다고 생각했는데, 서랍 안에는 온갖 잡동사니가 들어 있어서 복잡한 것을 넘어서 지저분하기까지 했습니다. 아마도 서랍이 크니까 그냥 그 안에 무조건 집어넣었던 것 같습니다.

하나하나 꺼내면서 나름 정리를 해봅니다. 우선 서랍 안의 내용물을 무조건 다 버려야겠다고 생각했지요. 필요하지 않았으니까 이렇게 서랍 안으로 쑤셔 넣었을 테니까요. 하지만 제가 버린 것은 거의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름대로 필요할 것 같고, 무엇보다도 이 물건에 대한 추억이 떠올려지면서 차마 버릴 수가 없는 것입니다. 앞으로도 사용할 기회가 거의 없을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혹시’라는 단어를 앞세워서 버리지 못하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렇게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지 않으면 과연 정리가 될까요?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으면 있을수록 복잡해지고 지저분해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쩌면 온갖 욕심을 가지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이 이렇지 않을까요? 남들보다 더 많이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나누지 못하고 자신의 것을 꾹 움켜잡고 있는 모습은 내 마음을 절대로 깨끗하게 만들어 주지 못합니다. 그런데도 우리들은 ‘혹시’라는 단어를 내세워서 그 욕심을 절대로 내려놓지 못하지요. 혹시 모를 미래를 대비해서, 혹시 모를 재물의 필요를 위해서, 기타 등등의 ‘혹시’라는 단어를 얼마나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까?

여기서 문득 무서운 생각이 드는 한 가지가 떠올려집니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나의 구원이 결정되는 순간인 주님 앞으로 가게 되었을 때의 ‘혹시’를 생각하면 어떤가요? 즉, 나의 욕심과 이기심에 대해 ‘혹시’ 뭐라고 말씀하시지는 않을까요?

주님께서는 사랑에 대해서는 관대하시지만, 욕심과 이기심으로 생기는 잘못된 판단과 행동에 대해서는 엄격하십니다. 그래서 오늘 복음에서도 수석사제들과 원로들로부터 “당신은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 것이오? 그리고 누가 당신에게 이런 권한을 주었소?”라고 질문을 받았지만 명확한 답변을 하시지 않지요. 왜냐하면 그들의 삐딱한 마음으로는 예수님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사랑 없이 세상의 기준만을 내세워서 하는 판단과 행동은 예수님을 제대로 볼 수도 또 받아들일 수도 없기 때문에, 정확한 답변을 주시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있어 사랑이 가장 첫째 자리에 있다면, ‘혹시’라는 의심을 과감하게 벗어던지고 세상의 것들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과 함께 참 행복의 길을 향해 힘차게 걸어가게 될 것입니다.

무엇을 나의 첫째 자리에 둘 것인지를 다시금 생각하는 오늘 되시길 바랍니다.

언제나 마지막 한 발, 그 한 발자국이 힘들다. 살아가는 것도 누군가와 싸움하는 것도 사랑하는 것도, 마지막 하나가 모자랄 때 천 개의 후회가 남는다(남윤).


복잡한 도시. 우리들의 마음도 이렇게 복잡한 것은 아닐까요? 차이나타운에서...


‘혹시’라는 생각에서 나오는 두려움.

러시아의 한 시청 공무원이 실수로 시장의 구두를 밟고 말았다. 그는 당황했고, 즉시 사과를 하려 했지만 시장은 그를 돌아보지 않았다. 그 날 저녁 그는 잠을 이룰 수 없었다.

“시장이 나를 괘씸하게 생각하는 게 아닐까? 혹시 해고 되면 가족들은 어떻게 하지?”

잠을 설친 그는 다음 날 시장을 찾아갔다. 시장은 그를 본체도 하지 않았다. 그는 시장이 화가 나서 자신을 모른 체 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다음날 다시 그는 출근하자마자 시장을 찾아갔다. 마침 시장이 혼자 있었다. 그는 시장 앞에 무릎을 꿇고 다짜고짜 눈물로 용서를 빌었다.

“한 번만 봐 주십시오. 모르고 그랬습니다. 저는 처자식이 있는 몸입니다.”

그런데 갑자기 시장이 버럭 화를 냈다.

“당신 정신 나간 것 아니야!”

고함을 들은 남자는 낙심했다.

‘난 꼼짝없이 해고되겠구나!’

다음 날 아침. 아내가 아무리 흔들어 깨워도 그는 일어나지 못했다.

사실 시장은 구두를 밟힌 것도 잊고 있었다. 다른 직원과 대화에 열중하느라고 그를 보지 못했으며, 고함을 친 것도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매일 찾아와서 귀찮게 굴기에 화를 냈던 것뿐인데……. - 도스토예프스키(F. M. Dostoevskii)의 단편 중에서 -

이 글을 보면서 참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혹시’라는 생각에서 나오는 두려움이 사람의 생명을 단축시킬 수도 있다는 것이지요. 실제로 그러한 경험을 많이 하게 됩니다.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 또 아직 하지 않은 일에 대해서, ‘혹시’라는 단어를 내세워 할 수 없는 이유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요?

‘혹시’라는 단어보다는 주님께서 함께 계시다는 굳은 믿음을 앞세워야 할 때입니다. 그때 더 많은 것들을 기쁨과 행복 속에서 이루어 나갈 것입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하늘나라^^모바일에서 올림 (2013/12/16 07:51:33)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감사합니다.
  
  소화^^모바일에서 올림 (2013/12/16 09:20:57)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오늘이 더욱큰기쁨과 행복입니다^^
  
  무지개 (2013/12/16 10:57:34)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아멘!

  
  세실리아99 (2013/12/16 15:11:02)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찬미예수님~~~아멘~~~
  
  크리스티나정모바일에서 올림 (2013/12/17 12:11:41)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감사합니다. 배려와 혹시사이에서 많은 생각과 갈등을 겪지만, 사람들의 맘속을 혹시로 짐작하여 일을 그르치는 일이 없어야 겠습니다. 아멘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