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2014년 4월 11일 사순 제5주간 금요일

글쓴이 :  빠다킹신부님이 2014-04-11 06:13:59에 올려주신 글  ... 조회수(400)
    이 게시글이 좋아요 싫어요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2014년 4월 11일 사순 제5주간 금요일

제1독서 예레 20,10-13

10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저기 마고르 미싸빕이 지나간다! 그를 고발하여라. 우리도 그를 고발하겠다.' 가까운 친구들마저 모두, 제가 쓰러지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가 속아 넘어가고 우리가 그보다 우세하여, 그에게 복수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11 그러나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시니, 저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고 우세하지 못하리이다. 그들은 성공하지 못하여 크게 부끄러운 일을 당하고, 그들의 수치는 영원히 잊히지 않으리이다. 12 의로운 이를 시험하시고, 마음과 속을 꿰뚫어 보시는 만군의 주님, 당신께 제 송사를 맡겨 드렸으니, 당신께서 저들에게 복수하시는 것을 보게 해 주소서.
13 주님께 노래 불러라! 주님을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지셨다.


복음 요한 10,31-42

그때에 31 유다인들이 돌을 집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였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33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당신에게 돌을 던지려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하고 대답하자,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율법에 '내가 이르건대 너희는 신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지 않느냐? 35 폐기될 수 없는 성경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받은 이들을 신이라고 하였는데, 36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시어 이 세상에 보내신 내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 하였다 해서, '당신은 하느님을 모독하고 있소.' 하고 말할 수 있느냐? 37 내가 내 아버지의 일들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38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39 그러자 유다인들이 다시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손을 벗어나셨다. 40 예수님께서는 다시 요르단 강 건너편, 요한이 전에 세례를 주던 곳으로 물러가시어 그곳에 머무르셨다.
41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분께 몰려와 서로 말하였다. '요한은 표징을 하나도 일으키지 않았지만, 그가 저분에 관하여 한 말은 모두 사실이었다.' 42 그곳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었다.



어떤 글을 쓰다가 ‘친구가 싫어할 행동’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인 예가 필요했습니다. 저의 이 조그마한 머리로는 구체적이고 또 보편적인 생각들을 제시하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서 인터넷 포털 사이트를 통해 지식 검색을 했지요. 검색 창에 ‘친구가’라고만 적었는데, 인터넷 자동완성 기능 때문인지 몇 가지 예시가 쭉 나옵니다. 그리고 그중에서 실수로 ‘친구가 없어요.’를 클릭하게 되었네요.

깜짝 놀랐습니다. 글쎄 ‘친구가 없어요.’라는 제목의 글들이 너무나 많은 것입니다. ‘제대로 된 친구가 없어요.’, ‘친구가 없어요.’, ‘학교에 친구가 없어요.’, ‘반에 친구가 없어요.’, ‘같이 다닐 친구가 없어요.’ 등등의 제목이 담긴 글들이 너무나도 많다는 것이 저에게는 충격이었습니다. 세상에 친구가 없어서 고민하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다는 것이지요.

사실 제 주변에는 늘 사람이 많았습니다. 형제도 6남매였기 때문에 집이 항상 북적북적 댔지요. 또 어렸을 때부터 친구도 많았고, 지금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연락을 하고 만납니다. 그리고 제 동창신부들을 비롯해서 많은 선후배 신부님들을 만나고 있지요. 그러면서 내 개인적인 시간들을 보내지 못하고, 사람들을 너무 많이 만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고민을 합니다. 누구는 자기 주변에 친구가 없다고 고민하고 있는데 말이지요.

지금의 제 상태에 대해 감사하지 못하고 있음을 깨닫습니다. 제가 누리고 있는 것들을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했고, 오히려 그 누리고 있는 것들을 하나의 짐으로 생각하는 착각 속에 빠지기도 했던 것이지요. 내 자신의 상태를 잘 봐야 합니다. 얼마나 감사할 것이 많은 것인지 깨달아야 합니다. 그래야 자신이 행복하다는 것을,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당연히 사랑을 베풀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 시대의 유다인들을 바라봅니다. 예수님을 직접 보고 말을 섞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커다란 은총입니까? 그런데 그들은 이러한 영광을 깨닫지 못했고, 감사하지도 못합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을 하나의 짐으로만 생각했지요. 잘 살고 있는 자신들에게 커다란 혼란만을 가져다 준 사람, 그래서 반드시 제거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내가 내 아버지의 일들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라고 말씀하시지요. 예수님의 일들을 통해서 충분히 어떤 분인지를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닫힌 마음으로 돌에 맞아 죽어 마땅한 죄인으로 생각하고 있지요.

이렇게 닫힌 마음으로 인해 오늘 복음에서 보면 결국 예수님을 요르단 강 건너편으로 쫓아내게 됩니다. 도저히 받아들이지 않는 그들과 함께 하실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 모습을 보며, 우리의 말과 행동으로 과연 예수님께서는 어떻게 하실까 싶습니다. 감사하지 못하고 사랑하지 못하는 우리들, 부정적인 생각으로 쉽게 단죄하는 마음을 가진 우리들과 함께 하실 수 있을까요?

얼마 남지 않은 사순시기. 주님을 쫓아낼 수밖에 없는 나의 잘못된 점을 없앨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우정이란 이해받는 것보다는 이해하는 데 있다(아리스토텔레스).


오늘부터 인천교구 전례꽃꽂이 전시회가 있습니다. 구경오세요.


획일화에서 벗어나세요.

초등학교 선생님이 자기 반 아이들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의 발을 밟았을 때는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첫 번째 아이: 죄송합니다.
두 번째 아이: 미안합니다.

그러자 한 아이가 자신 있게 손을 들어 말합니다. “이를 어쩐다?”

기가 막힌 선생님은 다시 이러한 문제를 냈지요.

“누가 선물을 주면 다섯 글자로 어떻게 말할까요?”

첫 번째 아이: 감사합니다.
두 번째 아이: 고맙습니다.

그런데 아까 이상한 대답을 한 아이가 또 자신 있게 손을 들어 말하지요.

“뭘 이런 걸 다…….”

틀린 답일까요? 아닙니다. 단지 독특한 답일 뿐이지요. 그런데 우리들은 이러한 독특한 답을 잘 받아들이지 못하고, 보편적인 답으로 똑같이 만들려는 획일화를 시도하곤 합니다. 분명한 것은 이러한 획일화가 정답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독특한 답 역시 정답으로 받아들이는 가운데에서 다양함 속에 일치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행동이 당시에는 너무나 독특했지요. 그래서 사람들은 이 독특한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못해서 십자가에 못 박았습니다. 그런데 과연 틀린 사람은 누구였습니까? 독특한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유다인들이었습니다.

획일화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감싸 안는 포용이 우리에게 가장 필요함을 기억해야 합니다.

  

카카오스토리에서 공유하기 페이스북에서 공유하기 네이버 밴드에서 공유하기 트위터에서 공유하기 구글+에서 공유하기 Blogger에서 공유하기

  푸른하늘 (2014/04/11 09:06:16)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친구 " 신부님 말씀 듣고보니 저는 참 행복한 사람인것 같습니다.

저는 친구가 많아요, 아이들에서 어른들까지 아주 많이 늙으신 분들도 친합니다.

아주 가깝게 친한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반갑고 농담도 잘 하고 지내는 편입니다.

또 아주 가까운 친구도 있습니다. 저보다 일곱살이나 아레지만 아주 친합니다.

그 친구는 하느님께 아주 순명을 잘 하는 사람 저도 신기할 정도로 바라 볼 때가 많습니다.

주님께서는 얼마나 예쁘실까? 부러워 할때도 많습니다.

 약속은 칼이고 레지오 활동은 우리 성당에서 제 일위 입니다. 우리는 친합니다. 얼마나.

친하냐 하면!

저녁 기도를 마치고 카톡 보내고 잠잘때 보내고 일어나서 보내고 우리는 전화가 아니라도

서로의 시간들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항상 만나고 싶고,  같이 이야기 하고싶고,  그런 친구도 있고  저 처럼 하느님을 정말로 좋아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그 친구는 같은 티 끼리 공짜 전화로 하느님 이야기를 얼마나 오랫동안 하는지

폰이 뜨거울 정도라면 이해가 되십니까?

그런 사람들이 제 옆에 있어서 저는 행복 합니다.

그래서 주님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저 처럼 못난 죄인에게도 이런 은총을 주셨습니다.

  
  착한무지개 (2014/04/11 22:04:00)
 이 댓글이 좋아요 싫어요
신부님 사순기간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

 
로그인 하셔야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여기를 눌러 로그인하세요.
 

이전 글 글쓰기  목록보기 다음 글

본 게시물에 대한 . . . [   불량글 신고 및 관리자 조치 요청   |   저작권자의 조치요청   ]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