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 

가톨릭은 유일신 종교입니다. 바울라 (163) 2019/03/31

209. 

이겼나 졌나 중요하지 않습니다. [1] 바울라 (186) 2019/03/29

208. 

법을 따르는 네 가지 유형 바울라 (145) 2019/03/29

207. 

용서는 하느님 안에서 이루어지는 신비입니다. 바울라 (151) 2019/03/28

206. 

하느님의 섭리는 '있는 나'의 흐름으로 드러납니다. 바울라 (147) 2019/03/28

205. 

일으켜 세워주길 바라지 말고 일어나십시오. 바울라 (138) 2019/03/28

204. 

나의 노력이 하느님과의 관계를 끊습니다. [1] 바울라 (321) 2019/03/22

203. 

그릇이 있더라도 그릇답게 써야합니다. 바울라 (170) 2019/03/21

202. 

선이 악으로 돌아오면 악을 선으로 돌려줍니다. 바울라 (148) 2019/03/21

201. 

언제나 주님 안에 있으며 바울라 (168) 2019/03/19

200. 

대립을 넘어 대화를 관둔 세대 [1] 바울라 (161) 2019/03/18

199. 

변하였지만 변하지 않았습니다. 바울라 (148) 2019/03/17

198. 

작은이들이 커지지 못하고 울타리를 칩니다. 바울라 (114) 2019/03/17

197. 

세상 참 불공평해~ 바울라 (127) 2019/03/17

196. 

에로스 사랑과 필로스 사랑을 지니고 아가페 사랑을 입으십시오. 바울라 (558) 2019/03/17

195. 

겸손하면 언제든 회개할 수 있습니다. [1] 바울라 (187) 2019/03/14

194. 

주님의 섭리에 모든 이의 완성이 담겨 있습니다. 바울라 (170) 2019/03/14

193. 

했는데요 안 했답니다. 바울라 (127) 2019/03/14

192. 

자신의 경험이 언제나 정답이 아닙니다. 바울라 (122) 2019/03/14

191.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희 하느님을 사랑하라' [1] 바울라 (553) 2019/03/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글:329개] [페이지:7/17] [블록:1/2] [다음15개]

이전 페이지 글쓰기  다음 페이지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