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국 신부님 *만남의 방*으로 바로가기

3249. 

젊어서 육적으로만 살았던 사람이 나이든다고 저절로 영적인 사람으로 탈바꿈되지 않습니다! [8] [4] proHannah.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663) 2020/12/30

3248. 

투명한 아침 햇살도 아름답습니다. 그러나 부드러운 석양은 더욱 찬란합니다! [8] [4] simeone.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662) 2020/12/28

3247. 

어린 것들은 자기도 모르게 그리스도를 위해 죽어갔고, 승리의 월계관을 얻었습니다! [6] [4] santi_innocenti.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640) 2020/12/27

3246. 

성가정(聖家庭) 건설!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무한한 인내와 너그러움이 필요합니다! [7] [4] santafamiglia.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776) 2020/12/26

3245. 

충만한 성령 안에 살아간다면 그 어떤 환난과 시련 앞에서도 활짝 웃을 수 있습니다! [6] [3] Santo_stefano.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75) 2020/12/25

3244. 

우리를 향한 당신의 극진한 사랑을 인간의 언어로 말씀해주시려고 내려오신 하느님! [5] Natale.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474) 2020/12/24

3243. 

성탄(聖誕)은 오늘 우리 한 가운데, 오늘 우리가 겪고 있는 슬프고 고통스런 현실 안에서 시작됩니다! [8] 마리아와요셉.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93) 2020/12/23

3242. 

성탄이 아무리 수백·수천 번 되풀이된다 할지라도, 내 영혼 안에 예수님이 탄생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8] 즈카르야의노래.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980) 2020/12/22

3241. 

심연(深淵)의 근저(根底)까지 돌파해 들어간 영혼은 거기서 하느님 아들의 탄생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6] [4] 마리아디나자렛.png성탄선물.jp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480) 2020/12/22

3240. 

충만한 기쁨으로 빛나는 그리스도인들의 얼굴이 더욱 필요한 시대입니다! [6] [4] 태안천주교회.png거리두기구유.jp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688) 2020/12/20

3239. 

우리 역시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순명을 통해서 구원을 얻을 수 있습니다! [6] [3] 나자렛의소녀마리아.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474) 2020/12/19

3238. 

하느님의 뜻은 인간의 힘을 포기할 때 깨달을 수 있습니다! [7] [3] 엘리사벳과즈카르야.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73) 2020/12/18

3237. 

임마누엘 하느님께서는 재앙 한 가운데서도 변함없이 우리와 함께 하시며, 극진한 사랑을 베푸십니다! [6] [3] 내리겨울풍경.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431) 2020/12/18

3236. 

누군가를 열렬히 사랑한다면 늘 그와 함께 하고 싶을 것입니다. 결국 그가 되고 싶을 것입니다! [4] [3] 내리갯벌.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82) 2020/12/16

3235. 

그 어떤 환난과 고통이 다가오더라도 그분께서 우리를 저버리지 않으시리라고 희망해야겠습니다! [5] [3] 겨울내리바다.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89) 2020/12/15

3234. 

건방진 당나귀는 하루 온종일 불상(佛像) 대신 무거운 바위를 몸에 싣고 날라야만 했습니다! [6] [3] 사목길해변.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707) 2020/12/14

3233. 

지금 여러분은 대체 무엇을 하고 계십니까? 지금 여러분은 어디에서 즐거움을 찾고 있습니까? [7] [4] 산조반니델라크로체.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801) 2020/12/13

3232. 

오늘 우리는 과연 어떤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습니까? [4] [3] 산조반니바티스타.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15) 2020/12/12

3231. 

경청(傾聽)은 두 귀 뿐만이 아니라 두 눈과 마음, 정신과 존재 전체로 듣는 것입니다! [6] [4] 갈멜수도회.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590) 2020/12/10

3230. 

멸망의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하느님 없이 스스로 서려는 인간 측의 교만입니다! [7] [4] 예언자이사야.png 양승국 스테파노신부 (605) 2020/1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글:3538개] [페이지:10/177] [블록:1/12] [다음15개]

이전 페이지 글쓰기  다음 페이지

 

마리아사랑넷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메일추출방지정책 | 사용안내 | FAQ | 질문과 답변 | 관리자 연락 | 이메일 연락
Copyright (c) 2000~2021 mariasarang.net , All rights reserved.
가톨릭 가족공간 - 마리아사랑넷 -